최초 여자 에로감독 홍지연

2000 04/05(수) 13:24

"섹스는 남녀가 만드는 아름다운 그림"

“여자의 아름다운 선은 여성이 더 잘 표현할 수 있습니다.”

국내 최초의 여자 에로 영화감독인 홍지연(25)씨는 당찬 신세대다. 그는 ‘여자가 어떻게 에로 영화감독을 하게 됐나’는 질문에 “섹스는 서로 사랑하는 남녀가 하는 아름다운 행위인데 왜 동물적으로만 표현할까 하는 안타까움 때문에 메가폰을 잡게 됐다”고 당당히 밝혔다.

홍감독이 이 분야에 뛰어들게 된 것은 중학교 1학년때 친구집에 갔다가 우연히 본 성인 비디오가 계기가 됐다. 당시 친구와 함께 장롱 속에 신문지에 싸여 있던 테이프를 보면서 큰 충격을 받아 결국 여자 에로 영화감독으로까지 가게 됐다.

“사실 여자의 곡선처럼 아름다운 것도 없습니다. 그런데 왜 그렇게 변태적으로만 찍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됐어요.”

이후 홍감독은 대학 1년때 선배 친구였던 박선욱(30)감독을 소개 받아 본격적으로 이 분야에 발을 들여놓았다.

당시 CF감독이었던 박감독을 따라다니며 어깨넘어 영화에 대한 공부를 하게 됐다. 1997년 대학 졸업과 함께 조감독이 된 홍감독은 어느날 정사신 장면을 찍게 됐는데 박감독이 놀랄 정도로 멋지게 촬영을 해 인정받았다. 그리고 올해 2월 데뷔작인 ‘가시나無’를 발표, 제1회 에로영화제에서 최우수 연기상과 포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제가 여자인 탓에 정사신 촬영때 남자 감독보다 더 리얼하게 찍는다는 이야기를 자주 듣는다”는 홍감독은 “아직 부족한게 많지만 부드러운 터치 하나라도 놓치지 않는 여성만의 섬세함을 보여주겠다”며 “기회가 된다면 미스터리 영화를 만드는 것이 작은 소망”이라고 말했다.


(C) COPYRIGHT 1999 THE HANKOOKIL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