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인텔 OK Cashbag
주간한국  
www.hk.co.kr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스타열전
   인터넷 세상
   신동의보감
   땅이름과 역사

현대남성의 고민 '탈모'

영국의 대문호 셰익스피어(1564~1616년)는 "세월은 머리카락을 가져가는 대신 지헤를 준다"는 말로 자신의 휑하니 벗겨진 앞머리를 자위했다. 그리고400년이 흐른 지금, 대다수 남성은 셰익스피어의 이말에 별 공감을 표시하지 않는다.

그들은 '차라리 지혜의 일부를 포기하는 한이 있더라고 단 한번뿐인 젊음을 뺏길 순 없다'고 주장한다. 외모와 이미지 형성에 절대 비중을 차지하는 머리에 대한 관심은 이첢 세월이 갈수록 높아만 가고 있다.


현대의학 3대 미해결 과제중 하나

인공위성이 하늘을 날고 인터넷이 안방과 세계를 이어주는 하이테크 세상이지만 아직 지구상에 발모제는 존재하지 않는다. 발모제 개발은 암치료제, AIDS 치료제 개발등 현대 의학의 3대 미해결 의학 과제중에서도 가장 역사가 오래된 인류의 숙원 사업이다.

그간 민간요법과 의학계의 노력이 있었지만 기껏해야 탈모를 예방하는 수준에 불과했지 죽은 모근에서 머리가 나게 하지는 못했다. 최근 미국에서 전립선 치료를 하다 우연히 정수리에 머리칼이 나는, 뜻하지 않는 효과가 발견되는 바람에 FDA의 숭인까지 받은 '프로페시아'라는 경구형 발모제가 발견됐으나 성기능장애 등의 각종 부작용이 있어 진정한 의미의 발모제라고 할 수는 없다.

현대인의 탈모는 예상보다 훨씬 심각하다. 영국에서는 40여년전에 이미 탈모를 연구하는 두피모발학이 생겨 센터까지 설립됐고 미국에서는 1990년대초부터 모근을 이식하는 수술이 일반화돼 있는 상태다.

국내에서도 1980년대 중반부터 식생활의 변화와 생활 패턴의 다변화로 탈모 인구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특히 최근 3~4년전부터는 조기 남성형탈모라는 증세가 눈에 띄게 급증하ㅗㄱ 잇는 상태다. 조기 남성형탈모증이란 아직 탈모가 진행될 시기가 아닌 20~30대 초부터 각종 외부적 호나경 용니에 의해 탈모가 시작되는 일종의 질병이라 할 수 잇다.

전문가들은 탈모의 주원인으로 스트레스와 유전적 요인을 꼽는다. 현재까지 밝혀진 탈모의 원인은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Testosteron)이 5앗파-리덕터즈(Reductase)'라는 효소와 결합되면서 생긴 DHT라는 물질이 몬아속에 잇는 모유두에 영향을 줘 모근을 약화시키기 때문에 발생한다는 것이 정설로 돼 잇다. 남성 호르몬은 인체 내의 아드레날린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될 때 활성화 하는데 이 아드레날린 부비를 촉진하늑 것이 바로 스틀스인 것이다. 따라서 현대 의학에서 스트레스는 탈모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여기에 유전적인 요소가 작용할 때 조기 탈모가 더우 빨리 진행된다고 보고 잇다. 현재 탈모 증세로 병원인나 모발관리 센터를 찾는 환자중 60%가 이런 조기 남성형탈모 증세로 고민하는 사람들은 20~30대 초반의 남성들이다. 특히 취업을 앞둔 20대나 혼기를 놓친 30대 초반의 남성이 주를 이룬다.

클리닉센터 등 탈모전문 병원 늘어

이처럼 탈모 인구가 급증하면서 탈모만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개인병원과 모발관리 전문클리닉센터가 국내에서도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 피부과와 성형외과 의사 10여명으로 구성된 '고운세상'(원장 안건영)을 비롯한 서울 강남의 몇몇 대규모 개인 병원에서 모발 전문 클리닉을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 대부분의 성형외과나 피부과 개업의중 상당수가 모발 관리를 전문으로 운영하고 있는 추세다.

모발 관리 전문업체로는 1998년 3월 문을 연 영국계 다국적 헤어전문회사인 스벤슨 헤어센터가 대표적이다. 스벤슨은 1956년 런던에서 설립돼 40여년의 전통과 세계 각국에 150개의 셑너를 운영하고 있는 다국적 회사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헤어전문관리 센터를 설립했으며 서울의 소공동 강남 여의도와 부산, 대구 등에 총 5개의 지점을 가지고 있다. 이곳에서는 라벤더 로즈메리 오렌지 등 천연 약초에서 빼낸 천연추출액과 다양한 혈액순환제를 통해 두피모발을 관리해 주고 있다. 1회 관리에 3만 5,000~4만 5,000원 ㅅ준으로 주 2~3회 씩 3~6개월간 받으면 상당한 탈모 방지 효과를 볼 수 있다.

국내 10대 재벌의 2세 중 4~%명이 이곳에서 장기적으로 모발 관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스펜슨 외에도 피앤씨 인터네셔널, 스팰랄내드 등 국내외 모발관리 전문회사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스벤슨의 김숙자 원장은 "국내에서는 모발에 대한 그릇된 지식 때문에 탈모 환자들이 더욱 늘고 있는 실정"이라며 "아직 발모는 어렵지만 탈모 초기부터 체계적으로 관리하면 그 진행 속도를 상당히 늦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남성 외에도 최근에는 여성의 탈모도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본래 여성은 남성에 비해 탈모 가능성은 적지만 출산이나 갱년기, 또는 심한 다이어트나 잦은 퍼머, 염색과 같은 외부적 요인에 의해 탈모가 되는 경우가 많다.

개인의 외모와 개성이 중시되는 현대 사회에서 탈모에 대한 관심은 앞으로 더욱 높아질 수 밖에 없을 듯 싶다.

"메디컬 쇼핑시대 올 것"

안건영 고운세상 원장

"이제 병원도 서비스의 개념에서 접근해야 합니다." 모발 피부 성형 에스티틱 비만 등 토탈 의료 서비스르 ㄹ하는 '고운 세상'의 안건영(35) 원자은 병원업계에서는 경영적 마인드를 갖춘 의료인으로 통한다.

중앙대의대에서 피부과를 전공한 안원장은 1998년 국내 피부, 성형 외과로는 처음으로 '그룹 프랙티스'(Group Practice)라는 집단 의료체제를 실시, 의료계에서 주목을 받았다. 당시 카톨릭대 출신의 김조용 의사와 함께 돈암동에서 병원을 개업한 이후 현재는 강남 본점을 포함해 피부과 8명, 성형외과 3명, 가ㄴ정의학과 1명 등 총 12명의 전문의를 두고 있다. 의사들은 일요일을 포함, 주 2회씩 휴일을 가지며 모든 수입도 함께 공유한다.

"그룹 프랙티스는 의사들이 돌아가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어 의사의 싦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고 이롤인해 궁극적으로 의료 서비스의 질도 높일 수 있는 효율적인 병우너 경영 수단"이라고 안원장은 말했다.

'고운세상'이 내세우는 강점은 모발 클리닉,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모발의학연구소를 운영하며 탈모와 발모에 대한 입상 연구를 병행하고 있다. 특히 집단 의사 체제로 운영하기 때문에 첨단 모근이식 수술인 메가세션(Mega Session) 수술이 가능하다.

메가세션이란 한번 수술에 2,000가닥 이사으이 머리를 심는 것으로 의사 2명과 간호사 3명이 출혈을 최소화하면서 단번에 많은 머리를 이식하는 수술 방법이다. 안원장은 "아픙로는 호나자 욕구에 맞춰 병원이 따라가는 메디컬 쇼핑 시대가 올 것"이라며 "호나자도 이제는 대접 받을 수 있는 권리가 있다는 사실을 스스로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입력시간 2000/05/26 17:56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