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인텔 OK Cashbag
주간한국  
www.hk.co.kr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스타열전
   인터넷 세상
   신동의보감
   땅이름과 역사

[문화마당] Spirit Of The Dance

▣ Spirit Of The Dance

‘인간을 흥분시키는 강인한 비트의 리듬, 여기에 짜릿한 전율마저 느끼게 하는 일사불란하면서도 절제된 춤 동작.’

기네스 맥주, 제임스 조이스, 벨파스트의 민족분쟁, 록그룹 U2 등으로 알려진 섬나라 아일랜드의 정통 모던 댄스가 국내에 선보인다.

5월30일부터 내달 4일까지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리는 ‘스피리트 오브 더 댄스’(Spirit Of The Dance)는 아일리시 전통 탭댄스에 플라멩고, 고전 발레, 레드 핫 살스와 재즈까지 가미된 세계 최고 수준의 댄스 퍼포먼스다.

지난 2년간 미국 유럽 영국 캐나다는 물론 호주 대륙까지 전세계 투어에서 엄청난 히트를 기록하는 성가를 거둔 작품이다.

그들의 공연은 단순한 춤이 아니다. 숨이 막힐 듯 계속되는 비트에 맞춘 이들의 환상적인 댄스를 보고 있노라면 마치 초고속 열차를 타고 가는 듯한 짜릿함을 느끼게 된다. 한치의 오차도 허용치 않는 일사불란함 속에도 무용수 하나하나의 즉흥성을 살리는 연출은 춤 속에 담겨 있는 열정과 에너지의 진수를 만끽할 수 있게 해준다.

그들의 춤은 전통적인 탭 댄스와 다양한 모던 댄스, 그리고 여기에 켈틱 가락을 기본으로 한 모던 팝을 기저에 깔고 있다. 탭 댄스는 본래 아프리카 미국 농장에 이주해온 흑인이 발을 구르며 자신을 표현하는데서 유래된 춤.

아일랜드와 스코트랜드 이주민이 동부로 이동했을 때 이 스탭을 자기 스타일로 발전시킨 것이 지금의 탭댄스가 됐다. ‘스피리트 오브 더 댄스’는 바로 이런 탭댄스의 정수를 그대로 보여준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10월 ‘마이클 잭슨과 그의 친구들’ 공연때 잠시 선보인 적이 있다.

스피리트 오브 더 댄스는 춤 외에도 서사시적 줄거리와 영혼을 울리는 사랑의 노래를 더하고 있다. 잃어버린 희망과 전설, 그리고 순수를 찾기 위한 여주인공의 여행을 큰 줄거리로 하고 있다.

특히 이번 한국 공연에는 3개조 40명으로 구성된 팀 가운데서도 베스트 멤버만으로 선발된 정예 인원이 참가, 주목을 끌고 있다. 한국 공연에 이어 일본 중국 상하이, 북경 공연이 예정돼 있다.

나른한 봄날, 한번쯤 아드레날린이 한껏 분비될 것 같은 정열적인 춤과 거친 리듬의 정열을 느껴봄 직하다.

송영웅 주간한국부 기자 herosong@hk.co.kr

입력시간 2000/05/23 17:36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