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인텔 OK Cashbag
주간한국  
www.hk.co.kr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스타열전
   인터넷 세상
   신동의보감
   땅이름과 역사

[권오현의 길따라 멋따라] 경북 봉화 청량산

혼자만의 쉼터가 있다. 남에게 알리지 않고 혼자서 맛보는 즐거움. 사람의 때가 타는 것도 반갑지 않다. 청량산(淸凉山. 870m.경복 봉화군)을 찾은 이들은 모두 그렇게 생각해 왔다.

이 산에서 공부를 했던 퇴계 이황은 '청량산 육육봉(12개의 봉우리)를 아는 이는 나와 흰 기러기 뿐'이라는 '청량상가'를 지으며 이곳에 대해 입을 다 물었다.

유흥준 교수도 '나의 문화 유산답사기3'에서 "경북 답사코스의 클라이맥스이지만 이 곳이 크게 알려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답사를 포기하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청량산은 쉬쉬하려는 이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소문난 비밀'처럼 널리 알려져 버렸다. 1982년에 일찌감치 경북도립공원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다행스런 점이 있다면 소문과는 달리 찾는 이들이 아직 많지 않다는 점이다.

험한 산골에 둥지를 틀고 있는 교통의 오지이기 때문에 도시의 산꾼들이 즐겨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덕분에 청량산은 여전히 이름 그대로의 청량산과 고결함으로 반짝이고 있다.

청량산은 돌산이다 멀리서 바라보면 남성미를 물씬 풍긴다. 거침없이 솟아오른 바위 봉우리, 절벽에 뿌리를 박고 끈질긴 생명력을 과시하고 있는 아름드리 소나무, 수 십 길 낭떨러지에 쏟아지는 폭포수... 바깥에서는 도저히 오르지 못할 산처럼 느껴진다.

그러나 일단 안에 들면 훈훈하다. 바위를 돌아오르는 아기자기한 등산로 곁으로 계곡의 옥수가 따라 흐른다. 대찰은 아니지만 품위와 격조를 지닌 청량사도 정감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다.

청량교를 건너 관리사무소에서 약 1km쯤 아스팔트 포장길을 오라가면 비포장으로 도로가 바뀌고 시냇가에 세워놓은 팔각정이 보인다. '등산로'라는 화살표가 방향을 알려준다. 그리 높지 않은 봉우리지만 바위산 답게 길은 가파르다. 호흡조절을 잘 해야 무리없이 정상까지 오를 수 있다.

거친 숨을 몰아쉬면서 20분쯤 오르면 청량사가 나타난다. 육육봉이 연꽃처럼 둘러쳐져 있고 청량사는 연꽃의 꽃술자리에 있다.

풍수지라학상 길지 중의 길지로 꼽힌다. 663년 원효대사가 창건한 이 절에는 두개의 보물이 있다. 고려 공민왕이 직접현판을 쓴 유리보전(琉璃寶殿)과 지불(紙佛)이다. 유리보전은 약사여래불을 모신 곳, 기둥의 나뭇결을 따라나 있는 풍화의 흔적이 긴 세월을 이야기한다.

지불은 말 그대로 종이로 만든 부처님인데 지금은 금칠을 해 놓았다.

본격적인 등산은 청량사에서 시작된다. 가장 일반적인 코스는 응진전-금탑봉=경일봉-보살봉-의상봉(청량산의 주봉)을 거쳐 다시 내려오는 것. 4시간 30분에 서 5시간이 걸린다. 길은 바위절벽의 틈세를 타고 기기묘묘하게 뚫려 있다. 한켠은 언제나 깍아지른 낭떠러지이다.

다리르 쉴 수 있는 곳은 어풍대와 산꾼의 집, 금탑봉의 중간에 위칭한 어풍대응 자그마한 절벽 위의 평지로 창량산 전체와 멀리 봉화 땅의 푸른 연봉을 조망할 수 있다. 눈과 가슴이 후련해지는 곳이다. 산꾼의 집은 원로산악인 이대실씨가 있는 곳. 산악구조대 본부를 겸하고 있다.

아홉가지 약초를 달여낸 구청자를 공짜로 맛볼 수 있는데 근처에만 가도 구수한 차 냄새가 진동한다.

청량산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경치는 산을 돌아 흐르는 낙동강. 맑은 물길이 영주와 안동을 잇는 35번 국도를 따라 흐른다. 청량산에 닿는 길도 이 35번 국도이다. 청량산의 주봉인 의상봉 정상에서는 이 강물이 멀리 남쪽 벌판으로 흐르는 모습을 내려다 볼 수 있다. 선경이 따로 없다. 관리사무소(0573)672-4994.

권오현 생활과학부 차장 koh@hkco.kr

입력시간 2000/05/29 17:32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