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인텔 OK Cashbag
주간한국  
www.hk.co.kr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스타열전
   인터넷 세상
   신동의보감
   땅이름과 역사

[인터넷 세상] 사이버 웨딩

결혼에 대한 상상은 미혼 남녀에게 언제나 가슴 설레게 한다. 하얀 드레스와 감미로운 웨딩마치, 친구들의 꽃가루 세례는 평생 한번 맛볼 수 있는 짜릿함일 것이다. 그러나 인터넷 시대에 접어들면서 인륜지대사로 여겨왔던 예식문화도 변화의 급류를 타고 있다.

요즘 결혼식 관련 웹사이트를 살펴보면 단순한 정보 서비스 차원이 아님을 쉽게 알 수 있다. 짝짓기(?)는 물론 예식과정을 사이버 공간에서도 재현하는 가상현실(VR) 서비스가 늘고 있다. 사이버웨딩(Cyber Wedding)이 일반화하고 있다.

우선 웹 카메라를 이용한 결혼식 실시간 중계는 물론 전자메일 청첩장, 동영상 포토앨범, 온라인 축의금 접수 등으로 제한적이나마 실제 결혼식 과정을 사이버 공간에서 재현하고 있다.

특히 30분마다 한 커플씩 찍어내듯 예식을 처리하는 예식장 문화 속에서 인터넷상에 영구적인 멀티미디어 결혼사이트를 구축한 신혼부부들은 친구들로부터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최근에는 아예 3차원 VR 예식장을 만들어 아바타를 이용한 입체적인 채팅공간을 제공하려는 시도도 진행중이다. 한솔CSN은 10월부터 인터넷상에서 가상예식장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인데 참석하지 못한 친구들끼리 가상의 예식장에서 만나 자유로운 의사소통까지 가능해진다.

그동안 결혼식 관련 웹사이트가 방문자 혼자 들어와 구경만 하고 나가는 썰렁한 분위기였다면 3차원 VR 환경의 도입으로 인해 실제 사람이 돌아다니는 결혼식장 분위기를 재현하는 것도 가능해진 것이다.

이러한 추세는 듀오·닥스 등 결혼정보업체들 사이에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어 올해 말쯤에는 큰 돈 들이지 않고도 인터넷 예식장을 예약하고 멀리서 찾지 못하는 친지들을 위해 결혼식 장면을 재현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결혼 관련 사이트로 대표적인 업체가 듀오다. 듀오(www.duoinfo.com)는 3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대표적인 인터넷 중매업체. 일단 가입하면 58만5,000원의 기본 회비에 12회의 맞선을 주선해준다.

오는 9월 사이버 웨딩홀 ‘웨딩듀오’(www.weddingduo.co.kr)도 개설한다. 웨딩듀오는 신랑·신부측 하객의 축의금 접수를 온라인카드 결제로 대체하며 인터넷으로 결혼식 실황을 중계하는 서비스도 옵션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웨딩쇼핑몰, 여행사를 포함한 토털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듀오와 함께 대표적인 중매업체로 선우(www.sunoo.com)가 있다. 회원수 1만명, 연회비 45만원에 10회 소개. 해외교포를 위해서 ‘한사람’ 사이트(www.hansaram.com)를 운영중이다. 미국과 지사를 통해서 전국 어디서나 화상중매가 가능하다.

결혼미팅 전문사이트 프로포즈유(www.proposeu.co.kr)는 가입비 1만원 연회비 5만원만 내면 본인이 검색해 프로포즈(?)까지 할 수 있다.

물론 채팅도 가능하다. 회원수 250명으로 아직 대형 사이트는 아니지만 호응이 좋아 가입자는 계속 늘고 있다. 다른 사이트와 달리 회원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특징이다.

닥스클럽(www.daksclub.com) 역시 청춘 남녀의 만남을 주선하는 사이트. 7,000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이 사이트에서 가입 후 맞선을 볼 경우 10번에 35만원, 20번에 55만원이다. 사이버미팅 서비스 (www.hellodaks.com)는 연 3만원으로 2만5,000명의 DB를 보유하고 있으며 마음에 드는 상대를 고를 경우 e-메일 통해 사진을 보내준다.

결혼정보 전문업체 피어리(www.piery.co.kr)는 고품격 엘리트 위주의 고객 DB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맞선 주선비용도 만만치 않다. 10회에 38만5,000원, 15회에 58만5,000원이다. 회원으로 가입할 경우 결혼문화연구원의 심리테스트를 통해서 적합한 배우자를 찾아준다.

이밖에 결혼 관련 사이트로 인터넷 가상 예식장을 꾸며주는 아이웨딩넷(www.iwedding.net)이 있다. 실제 결혼과 함께 사이버 상에서 또한번의 화려한 예식을 가질 수 있다. 현재까지 480커플의 홈페이지를 제작했으며 최근 채시라 김태욱 커플의 사이버결혼식을 진행해 관심을 모은 업체다.

이경우 전자신문 인터넷부 기자 kwlee@etnews.co.kr

입력시간 2000/06/07 20:50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