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인텔 OK Cashbag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스타열전
   인터넷 세상
   신동의보감
   땅이름과 역사

[신동의보감] 오십견(五十肩)

어느 날 갑자기 어깨가 결리고 아프기 시작하다가 증상이 지속되면 혼자 옷을 입기도 불편할 정도로 통증이 심해진다. 때때로 손목이 결리기도 하고 팔이 뒤로 돌아가지 않는 경우도 있다.

오십견(五十肩)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흔히 어깨결림 또는 견비통이라고 부르기도 하는 오십견은 나이가 들어 근육 및 뼈가 퇴행하면서 어깨 주위에 통증이 발생하는 근골격계 질환의 일종이다.

대개 중년기나 갱년기 이후에 견관절 및 주위 근육이 운동에 제한을 받으면서 다발하는 일종의 노화현상으로 미국에서는 ‘차가워서 얼어붙은 어깨’라는 의미로 ‘프로즌 숄더’(Frozen Shoulder)라고 부르기도 한다.

하지만 오십견은 최근 들어 발병 연령이 크게 낮아져 30대와 40대에서도 빈발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그 이름을 무색케 하고 있다. 더욱이 컴퓨터가 대중화하면서 요즘에는 10대 청소년까지도 오십견의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오십견은 일반적으로 남성보다는 여성에게서 많이 발생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는데 이는 일종의 갱년기 증상으로 근육과 뼈가 약해지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또 오십견은 기후조건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어 날씨가 흐리고 습기가 많은 요즘과 같은 장마철에 특히 발생하는 빈도가 높다.

사실 오십견은 그 자체만으로는 그다지 심각한 질병은 아니다. 일시적인 경우 치료를 하지 않아도 시간이 지나면 굳었던 어깨의 조직이 풀리면서 저절로 치유가 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깨 통증 외에 다른 증상이 나타난다든지 또는 치료를 받아도 잘 낫지 않으면서 장기화할 경우 극심한 고통으로 생활에 지장을 초래한다.

한방에서는 오십견의 발병원인을 여러가지로 파악하고 있는데 우선 풍(風), 한(寒), 습(濕)에 의해 몸이 손상되어 발생하거나 기혈응체, 즉 기와 혈의 순환이 원활치 못한데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담음이나 견관절 주위의 타박상으로 인한 어혈, 스트레스 또는 속상한 일 등으로 몸안에 화가 쌓이거나 경추 등에 이상이 있을 경우에도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한다.

오십견의 한방치료는 주로 약물요법이 이용되는데 풍한습이 원인일 때에는 풍의 경우 ‘오적산’을, 습이 원인일 때에는 ‘견비탕’에 창출과 방기 등을 첨가한 약물들을 처방하면 치료에 효과가 있다.

또 장기간의 투병생활, 과로 등으로 기와 혈이 모두 쇠약해지고 응체된 경우에는 기혈을 동시에 보해주는 약물을 처방하며 담음으로 인해 오십견이 발생한 경우에는 ‘반하금출탕’을 사용하면 효과가 있다. 이와 함께 타박 어혈에 의한 경우에는 어혈을 풀어주는 약물과 함께 침구치료를 시행한다.

간혹 임상에서 보면 오십견의 증상이 나타나고 있음에도 검사상 이상소견이 발견되지 않고 치료가 좀처럼 쉽지 않은 경우가 있다. 이는 근육을 많이 써서 근육손상을 초래, 발생한 경우로 이 때에는 ‘간주근(肝主筋)의 원리’, 즉 간이 근육을 주관한다는 원리에 입각해 치료를 시행한다. 치료에는 ‘보간해성환’이 이용되는데 이 약물은 간 기능을 보해 근육을 강화시켜주는 효과가 있다.

오십견은 치료와 함께 평소 생활 속에서 예방을 위한 주의를 기울이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항상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노력하고 어깨를 자주, 많이 움직여 굳은 어깨를 풀어주는 것이 좋다.

흔히 오십견 환자 대부분이 어깨가 아프다고 움직이지 않는 경향이 있는데 이럴 경우 증상은 더욱 악화된다. 또 컴퓨터 작업 등을 할 때도 작업 전에 손과 발을 부드럽게 풀어주고 작업을 하는 사이사이에는 적당한 휴식을 취하도록 하며 근육이 긴장될 정도로 추운 곳에서는 가능한 작업을 피하도록 한다.

운전자의 경우 동일한 자세로 장시간 운전하는 것을 피하고 휴식시간에는 팔과 목 등의 운동을 통해 근육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 오십견의 예방에 도움이 된다.

<서보경 강남동서한의원 원장>

입력시간 2000/07/04 17:07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