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스타열전
   인터넷 세상
   신동의보감
   땅이름과 역사

[인터넷 세상] 안티사이트

인터넷에서는 자유로운 의사교환이 가능하다. 상대가 개인이 됐든 기업이 됐든 정부가 됐든 상관없다. 인터넷은 또 통제가 불가능하다.

인터넷에서는 인터넷을 이끄는 리더만 있을 뿐 개인의 의사를 막거나 통제할 수 있는 제약 조건이 없다. 그래서 인터넷은 자유로운 의사 교환의 장으로 각광받고 있다. 정부의 경우 민심을 알아볼 수 있는 창으로서, 기업의 경우 훌륭한 마케팅 창구로서 활용될 수 있다.

이같은 다양한 용도외에 인터넷은 기업이나 정부로서 본의 아닌 적(?)이 될 수 있다. 의사교환이 자유로운 만큼 언제나 날카로운 비판이 넘치고 꺽을 수 없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쌓인다. 비판의 당사자들로서는 곤혹스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요즘 무수히 생겨난 안티(anti)사이트를 두고 하는 말이다.

지난 6월 서울지법 민사합의 50부는 거대기업 삼성물산과 한 개인 홈페이지 운영자의 싸움에서 ‘다윗’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삼성아파트를 비난하는 글을 게시판에 올린 이모씨(40)에 대해 “인터넷 홈페이지에 대기업의 영업활동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는 글을 올림으로써 네티즌 사이에 자유로운 토론의 장을 여는 것을 무조건 금지할 수 없다”며 안티사이트를 위법으로 볼 수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그동안 안티사이트들이 많이 있긴 했지만 판결 이후 기존 안티사이트들은 더욱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또 새로 개설되는 사이트도 부쩍 늘어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눈에 띄게 활동을 벌이는 안티사이트는 대략 50여개 정도. 안티사이트는 크게 세가지로 나뉜다. 한 업체의 제품에 피해를 입고 불매운동을 벌이는 특정 업체의 안티사이트, 연예인이나 정치인에 대한 불만을 담고 있는 특정 인물 안티사이트, 한 이슈에 대해서 반대 캠페인을 벌인뒤 사라지는 단발성 안티사이트 등이다.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의 경우 불운하게도 하나 이상의 안티사이트들을 대부분 가지고 있다. ‘NO’시리즈로 운영중인 ‘NO삼성’(www.ngsamsung.co.kr),‘NO현대’(www.nohyundai.co.kr),‘NOLG’NOLG(www.nolg.co.kr)',‘NOSK’(www.nosk.co.kr) 등은 국내 4대 기업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을 이야기하고 비판하는 장으로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불만 게시판 등을 제공한다.

그밖에 활성화되고 있는 사이트는 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네티즌들의 불만을 담고 있는 사이트. ‘안티드림라인’(myhome.netsgo.com/taion), ‘도로넷’(www.doronet.co.kr), ‘안티ADSL’(http://my.netian.com/∼adsls)',‘안티렛츠고’(http://my.dreamwiz.com/starry/netsgo/home.html) 등은 안티사이트 중에서도 가장 활발한 사이트들이다.

이 사이트들은 실제 인터넷을 즐겨 이용하는 네티즌들과 관련돼있어 안티사이트 중에서도 가장 모범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청소년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안티사이트는 단연 특정 연예인과 관련한 안티사이트. 자칫 비방성으로 일관될 염려도 있지만 연예인에게는 안티사이트도 인기의 한 반영이라는 생각에 특별히 문제가 되는 것은 아직 없다.

표절의혹이 짙은 가요를 소개하고 그 가수에 대해 안티게시판과 자료실을 운영하는 ‘3류가수 안티사이트’(http://burningjin.hihome.com), SM기획사와 HOT를 비판하고 표절 의혹곡을 소개하는 ‘안티HOT’(www.antihot.wo.to)등이 있다.

특정 인물의 안티사이트 중에서 눈여겨 볼 만한 사이트는 정치인의 안티사이트다. 대표적인 사이트가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의 안티사이트 ‘안창’(www.antichang.wo.to). 안창에는 이회창 총재의 생각과 비판, 의견제시, 대안, 이 총재에 하고싶은 말 등이 수록돼 있다.

이외에 특정기간 생겼다 사라지는 단발성 안티사이트로는 영화 비천무 안티사이트(http://antib1000.inticity.com), 의료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피해자의 ‘안티중앙병원’(http://dongjak.street.co.kr/susamo), SK텔레콤의 일방적인 아날로그 폐지에 대해 반대하는 ‘안티SK텔레콤’(www.badclub.pe.kr)등이 있다.

인터넷이 분명 소비자 주권시대를 열었다. 정치권에서는 피선거건자의 목소리가 한껏 높아졌다. 기업이나 정치인으로서는 자못 두려운 존재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안티사이트가 존재하는 것은 반대로 그만큼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말이다.

이경우 전자신문 인터넷부 기자 kwlee@@etnews.co.kr

입력시간 2000/08/01 20:33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