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스타열전
   인터넷 세상
   신동의보감
   땅이름과 역사

[뉴스초점] 남북 평화 대장정의 첫 발

제1차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 ‘컵에 물이 약간’채워졌다.

7월29~31일 신라호텔에서 열린 회담에서 양측은 1996년 이후 중단된 남북 당국간 연락사무소를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

8·15 광복절 주간을 ‘남북 화해주간’으로 정해 기념하고, 8~9월께 평양에서 제2차 장관급 회담을 갖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례화의 기틀을 마련한 이번 회담의 단장은 남측에서는 박재규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서는 전금진(전금철) 내각책임참사가 각각 맡았다.

이번 회담은 남북정상이 합의한 6·15 공동선언의 실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첫 고위실무자 회의. 따라서 이번 회담은 남북 공동선언이 40여일만에 본격 실천단계에 접어들었음을 의미한다. 회담형태도 과거와 달리 소모전이 아니라 양측이 서로 공통점을 확인하고 그 바탕위에서 논의를 전개해 한결 부드러웠다.

의제는 경제협력, 긴장완화, 사회문화, 통일방안 등 크게 4분야였다. 이중 남측이 무게를 두었던 분야는 경협과 긴장완화(군사문제). 양측은 경의선 복원과 북측이 제안한 남한출신 조총련계 재일동포의 고향방문 등에서는 상당한 의견접근을 보았다.

하지만 북측이 대표단에 경협·군사전문가를 배제해 남북한이 논의의 우선순위에 입장을 달리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일부에서는 이번 합의내용이 신뢰증진과는 아직 거리가 있다고 보고 있다. 연락사무소 복원은 대화창구가 재개되는데 불과하고, 8·15 화해주간도 ‘통일축전’의 변형에 지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맞는 이야기다. 문제는 성급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50년 적대관계가 친구사이로 변하기는 쉽지 않다. 남북한은 서로 인내가 필요하다.

배연해 주간한국부 기자 seapower@hk.co.kr

입력시간 2000/08/02 13:24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