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스타열전
   인터넷 세상
   신동의보감
   땅이름과 역사

[추억의 LP여행] 서유석(上)

교육자 집안의 돌연변이, 서유석. 공동묘지에서 밤을 새운 남자다운 용기가 공부보다 중요하고 자랑스러웠던 것이 어린 시절의 자화상. 서울중학 2학년 때 전교480명중 꼴찌였던 그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핸드볼 청소년 국가대표선수로 선발된 것은 '누가 뭐래도 1등을 한번 해보자'는 타고난 승부욕 때문.

1964년 체육특기자로 성균관대에 입학, 하루 4시간의 고된 훈련과 적응하기 힘들었던 교육자 가정속에서 녹초가 된 몸과 마음은 늘 무언가를 갈구했다. 어린 시절 생활화한 어머니의 피아노 반주와 형제들의 멋들어진 화음이 싫지 않았던 서유석. 작곡을 전공한 작은 누님의 바이올린을 슬쩍해 통기타 한대를 마련했다.

매일 운동시간 외에는 기타에 매달려 외로움을 달래던 대학 3학년 어느 날, 우연히 명동의 미도파 살롱에서 가수 김상희의 사회로 매주 열리던 노래자랑대회에 참가한다. 화려한 김의춘 섹소폰밴드의 반주에 맞춰 'Beautiful brown eyes'를 멋들어지게 부른 결과는 4주 연속 우승.

이때부터 서유석은 '고아'로 유명해진 학교후배 오세은의 형으로부터 본격적인 클래식 기타 주법 배우기에 정신을 빼앗긴다. 자신감이 생긴 그는 학교 여학생회관에서 '작은 음악회'를 열 정도의 실력을 갖추었다.

순전히 공짜 술을 마시며 놀기 위해 명동의 켄트 살롱에서 친구들과 판 틀고 카운터보고 여종업원 보디가드 역할을 했던 아르바이트. 배운 게 도둑질(?)이라 1968년 대학졸업후 1개월간의 실업 핸드볼 선수생활을 그만두고 학교앞 카사노바 카페의 지배인으로 사회생활의 첫 단추를 꿴다.

후에 인기 남성듀엣 '에보니스'의 윤형민이 개런티 문제로 펑크를 내자 서유석은 지배인 겸 속칭 '땜빵가수'로 무대에 선다. 이때 부른 레퍼토리는 엘비스 프레슬리의 'Love me tender'. 노래하는 지배인., 그는 제법 인기를 끈다.

서유석의 가수데뷔는 이 업소에 술 마시러온 원로 코미디언 구봉서의 주선으로 이루어졌다.

직업 통기타 가수로 나선 당시, 음악동료는 김민기, 양희은, 한대수, 조영남, 트윈폴리오, 최영희 등 모두 내로라하는 통기타 가수들.

데뷔음반은 신세기 레코드의 <6인의 힛트 앨범> 시리즈. 영화 로미오와 쥴리엣의 주제곡 'A time for us'를 '사랑의 노래'라는 제목으로 번안해 당대 최고의 여가수 패티김, 양미란과 함께 어우러진 컴필레이션 음반이다.

이어 1971년 1월5일 첫 독집인 <지난 여름의 왈쓰-신세기레코드.가12309>를 발표.

총11곡의 수록곡 중 최대 히트곡은 2면 머릿곡인 '철날 때도 됐지'(2집부터는 '파란 많은 세상'으로 제목이 바뀌었다)다.

'학교 앞에 책방은 하나 양장점은 열., 책방은 하나 대포집은 열'이라는 노랫말로 1970년대 초기의 대학가 풍경을 실랄하게 비꼰 곡이다. 내친 김에 같은해 5월, 2집 <아름다운사람/비야비야- 유니버샬KLS15>를 발표하는 왕성한 활동을 보였다.

파워 넘치지만 때론 수줍은 듯한 서유석의 기타 연주. 그리고 구성진 저음의 차분한 목소리는 단연 최고의 인기몰이를 한다.

또한 대표곡 '비야 비야'는 빗소리, 천둥소리를 효과음으로 넣는 참신한 음악적 시도. 그러나 전도양양하던 서유석도 피할 수 없는 혹독한 시련에 부닥치게 되는데..

2집에 수록된 10곡중 이스라엘 민요를 번안한 1면 머릿곡 '비야 비야'의 개사가 문제였다.

앨범에 인쇄된 가사 밑에 '어느 분이 이 가사를 만들어 YMCA에서 보급한 것을 본인이 곡 흐름에 무리없는 한도 내에서 수정하여 음반에 담은 것'이라고 설명까지 했건만 '서유석 개사'라고 명기한 것을 트집잡은 원작자로 인해 금지곡으로 등록된다. 2면 머릿곡인 '세상은 요지경'은 'Games people play'를 각설이타령조로 개사한 번안곡.

하지만 '영어공부 십년에 생각나는 건 노래가사., 엿새동안 죄를 짓고요 하루만 기도하면요 천당간다네'등 시니컬한 가사내용은 방송부적격이란 이유로 싸잡아 금지도장이 찍힌다.

이중 헤르만 헷세 작시인 '아름다운 사람'과 '대답은 없어라' 등 2곡은 창작곡으로 '아름다운 사람'은 당시 대학가의 최대 히트곡. 서유석의 신바람나는 하모니카와 작렬하는 기타 연주, 그리고 백허밍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 명곡이다.

이 곡에 얽힌 웃지못할 사연. '장난감을 받고서 그것을 바라보며 얼싸안고 기어히 부셔버리는.'으로 잘 나가던 노래를 '돌보지 않는 나의 사람아'부분에서는 '음반이 튄다'는 엉뚱한 이유로 '돌보지'만을 반복하여 부르는 짖궂은 남학생들이 많았다.

일부 마니아들은 그 부분을 일부러 흠집을 내 바늘이 튀게 만들어 자랑스레 들려주었을 정도. 앨범 자켓은 뚝섬을 배경으로 합성한 사진이고 뒷면에 실린 코스모스 살롱, 이화여대 강당공연의 사진으로 그에 관한 소중한 영상자료이자 볼거리.

1972년 1월1일 돌연 출연업소인 코스모스 살롱에서 잠적. 인기절정의 서유석은 뜻한 바 있어 화려한 밤무대를 벗어나 전국 각 대학 캠퍼스와 공회당에서 '고운 노래 부르기' 캠페인과 포크송 보급운동에 헌신한다. 아이러니한 것은 소위 '서유석의 3대 명반'은 이 잠적기간에 탄생한다. <계속>

최규성 가요칼럼니스트 kschoi@hk.co.kr

입력시간 2001/04/10 20:21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