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스타열전
   인터넷 세상
   신동의보감
   땅이름과 역사

[마니아의 세계] 장비구입 및 관리 요령

인라인스케이트를 즐기는 데는 제대로 된 장비를 고르는 것이 필수적. 아무리 기술이 뛰어난 사람이라고 해도 장비를 제대로 갖추지 않으면 원하는 기술이 나오지 않는다. 특히 초보자의 경우는 처음부터 스케이트는 물론 보호장비까지 철저하게 갖추어야 부상의 위험을 덜 수 있다.

가장 중요한 스케이트를 고를 때에는 무엇보다 발에 꼭 맞는 치수를 선택해야 한다. 발이 자라는 아이에게도 큰 사이즈를 사주지 말고 치수를 늘릴 수 있는 디자인을 선택해야 안전하다.

또 주행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바퀴와 베어링의 품질도 꼼꼼하게 점검한 다음 구입해야 한다.

인라인스케이트의 바퀴는 대개 지름이 44~80mm 정도 된다. 지름의 크기는 속도와 비례하나 조절력과 안정감과는 반비례한다. 베어링은 미국 베어링기술자위원회(ABEC)의 정밀도 등급표시가 있는 것이 다소 믿을만 하다.

처음 타는 사람이라면 발 뒤축에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브레이크 스토퍼가 달려있는 제품을 구입했다 익숙해진 다음 제거하는 것이 좋다.

부츠는 버클이 이중으로 되어 있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안전하고 오래 타려면 운동화형으로 된 제품을 고르는 것이 낫다. 시중에 나와있는 인라인스케이트 가격은 초보자용 보급형이 6만~8만원대, 고급형은 12만~25만원까지 한다.

보호장비의 종류는 헬멧 외에 손목, 무릎, 팔꿈치용 보호대가 있다. 일습을 모두 갖추어야 안전하고 따로따로 사는 것보다는 세트로 나와있는 것을 사는 것이 저렴하다. 가격은 5만원~15만원선. 보호대 역시 사기 전에 직접 착용해보고 자신에게 맞는 사이즈를 골라야 한다.

더러 어른이 어린이용으로 나온 조잡한 플라스틱 보호대를 착용하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는 넘어졌을 때 충격완화 효과에서 현격한 차이가 난다.

한편 구입 후에는 스케이트를 타기 전후에 수시로 손질을 해주어야 한다. 바퀴의 회전 상태를 점검하고 베어링을 잘 닦아준다. 이때 물이나 기름, 윤활유를 사용해서는 안되고 마른 헝겊으로 먼지만 털어준다. 만일 바퀴 한쪽이 닳았다면 안쪽과 바깥쪽 것을 교체하는 것이 좋다.

입력시간 2001/04/11 17:26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