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미래를여는사람들
   인터넷 세상
   사상과 체질
   땅이름과 역사

[권오현의 길따라 멋따라] 무안 회산방죽

진초록빛 호수에 핀 연꽃세상

매년 이맘 때부터 그 위용을 또 드러낸다. 사나운 비를 맞을수록 그 푸르름은 더욱 짙어진다.

무안 회산방죽(전남 무안군 일로면 복룡리 일대)은 연지(蓮池)이다. 연꽃 중에서도 덩치가 가장 큰 백련이 산다. 잎사귀가 커다란 보자기를 펼쳐놓은 것 만 하다. 사람이 올라 앉아도 끄떡없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그 거대한 수생식물이 10만여 평의 너른 호수를 촘촘하게 메우고 있다. 백련 군락지로는 동양에서 가장 넓다. 바람에 흔들리면 진한 초록색 파도가 거칠게 인다. 어디서도 경험할 수 없는 기이한 감동이 탄성으로 흘러나온다.

꽃도 크다. 직경 20㎝. 거의 핸드볼공만 하다. 벚꽃처럼 와르르 폈다가 한꺼번에지는 꽃이 아니다. 7월부터 9월까지 석 달간 꾸준히 꽃대가 올라오고 하얀 꽃이 연이어 핀다. 지금이 개화의 시작이다.

매년 9월 초 무안군에서 연꽃축제를 연다. 1977년 종교적 색채가 짙은 행사로 시작되었다가 IMF를 겪으면서 호국축제의 성격을 띠게 됐다. 축제기간에는 일로읍에서 복룡리로 들어가는 길이 완전불통이 될 정도로 혼잡하다. 지금부터 8월 중순까지가 한가롭게 연꽃바다를 구경할 수 있는 시기이다.

회산방죽은 일제시대 무안의 주민들이 가뭄을 이겨내기 위해 만들었다. 한 마을사람이 인근에서 12주의 백련을 옮겨 심었는데 그날 밤 꿈을 꿨다.

하얀 학들이 저수지에 가득 내려 백련꽃이 만발한 듯했다. 예사롭지 않음을 느낀 마을 사람들은 정성을 다해 백련을 가꿨다. 땅이름 회산(回山)의 의미는 ‘윤회의 기운이 한곳에 모이는 곳.’ 백련은 그 기운을 머금었는지 100년도 채 안된 짧은 세월에 지금의 위용을 갖췄다.

연꽃은 수련과의 다년생 수생식물. 진흙 속에 뿌리를 내리고 있지만 정갈한 꽃을 피우기 때문에 옛날부터 사람과 인연을 맺어왔다.

특히 불교에서는 보리심, 불성, 극락정토 등 궁극적 가치를 상징한다. 고대 이집트에서도 태양과 함께 연꽃을 숭배했다. 세상에서 가장 먼저 피어난 꽃이 연꽃이고 그 연꽃이 태양을 낳았다고 여겼다.

연꽃은 쓰임새도 많다. 대표적인 것이 지혈과 강심. 알칼로이드를 함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코피가 자주 나면 연꽃잎을 즙을 내 마셨고, 가슴이 두근거리면 연꽃씨로 죽을 쑤어 먹었다.

하로(荷露)라는 것은 연잎에 맺힌 이슬로 만든 엿인데 피부에 좋다고 한다. 연꽃은 생명력이 가장 강한 식물로도 유명하다. 씨앗은 수백 년 간 생명을 이어갈 수 있다. 실제로 1,000년이상 땅 속에 묻혀있던 연꽃 씨앗을 발아시킨 예가 있다.

회산 연꽃방죽은 멋진 생태학습장이기도 하다. 백련줄기 사이로 가시연이 서식하고 있다. 충남 이남 지역에만 사는 가시연은 멸종위기에 처한 희귀식물. 잎은 물 위로 솟지 않고 수면에 떠 있다. 종이를 촘촘하게 구겨 물에 던져놓은 모습이다. 역시 7, 8월 자줏빛 꽃을 피운다.

지난 해 방죽 한 구석에 수생식물 자연학습장을 조성했다. 700여 평의 뻘에 30여 종의 희귀 수생식물을 심었다. 홍련, 가시연, 왜개연, 수련, 물양귀비, 물달개비, 부레옥잠…. 칼날 같이 도도한 꽃잎을 자랑하는 수련이 볼만하다.

권오현 문화과학부 차장 koh@hk.co.kr

입력시간 2001/06/27 19:37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