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김명원의 ZOOM IN] 세상의 때를 쓸어내듯…

[김명원의 ZOOM IN] 세상의 때를 쓸어내듯…

폭우에도 아랑곳 않고 인도를 쓸고 있는 저 환경미화원을 보라. 저 환경미화원은 아무나 이해하지 못한다.

탐욕과 한건주의에 물든 이들에게 저 사람은 바보중의 바보다. 하지만 말없이 제자리를 지키는 이들은 저 사람으로 인해 우리가 살아가고, 그 만큼 저 사람의 공간이 큼을 안다.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온다 해도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는 시구가 저절로 떠올려진다.

글·사진 김명원 기자 kmx@hk.co.kr

입력시간 2001/08/02 15:49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7월 제283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흰 담벼락, 푸른 골목의 섬을 거닐다 흰 담벼락, 푸른 골목의 섬을 거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