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김명원의 ZOOM IN] 맑고 푸픈 하늘 만큼만…

[김명원의 ZOOM IN] 맑고 푸픈 하늘 만큼만…

하루하루가 다르다. ‘성큼’ 소리를 내며 가을은 이만치 와 있다.

유달리 기승을 부렸던 올해의 무더위도 이제 물러날 때라며 그렇게 스러져 가고 있다. 8월 23일은 입추(立秋)와 백로(白露) 사이의 절기인 처서(處暑)다.

세상이 하수상해도 계절은 반칙이 없다. 높푸른 하늘 아래 피어 있는 꽃을 만지는 아이들의 모습이 싱그럽다.

여의도에서 글ㆍ사진 김명원기자 kmx@hk.co.kr

입력시간 2001/08/21 23:0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바다 백리길 담은 '통영 연대도' 바다 백리길 담은 '통영 연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