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김명원의 ZOOM IN] 고단함을 털어내는 웃음

[김명원의 ZOOM IN] 고단함을 털어내는 웃음

여름은 길었다.

입추를 거쳐 말복-처서고개를 넘어, 8월은 지났건만 한낮의 염천은 여전하다.

그러나 밤과 새벽이면, 시간은 썰렁한 바람이 돼 그 추이를 알린다. 뙤약볕의 단련으로 흑진주로거듭 난 포도 송이 아래, 환하게 부서지는 농부 가족의 웃음은 곧 가을 아닌가.

글ㆍ사진 김포=김명원기자 kmx@hk.co.kr

입력시간 2001/09/05 00:5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