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미래를여는사람들
   인터넷 세상
   한의학 산책
   땅이름과 역사
   논문 산책

카메라포커스 그림펀치

국내 100대 기업 중 79개사가 금연실시

금연열풍을 반영하듯 금연을 회사 정책으로 반영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국내 100대 기업 중 79개사가 금연을 실시 중이며 이 중 금연빌딩으로 지정한 곳도 23개사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경영전문지 ‘월간 현대경영’이 담배인삼공사를 제외한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회사 내 금연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금연실시 시기는 1999년 15개사, 2000년 7개사, 2001년 13개사, 2002년 11개사 등이었다. 또 99년 이전부터 금연을 실시한 곳도 26개사에 달했다.

한편 현재 금연실시를 검토중인 기업도 12개사로 향후 2,3년 이내에 90개사 이상이 사내 금연을 실시할 전망이다.

이중 65개사는 지정구역 밖에서 흡연하다 적발될 경우 옐로 카드(경고)를 주는 등 경미한 처벌에 그치는 반면 동부화재, 조흥은행, 아시아나 항공, 동부제강, 기아자동차, 롯데쇼핑, 삼성전기, 금호타이어 등 8개사는 이를 인사고과에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동부화재, 동부제강, 제일은행, 현대상선, 하나은행 등 5개사는 벌금을 부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KT, 하나은행, 두산식품BG 등은 금연에 성공한 직원에게 특별지원금을 지급하고 삼성SDI는 헬스 이용권, 포스코는 금연 보조제 등을 지급, 금연을 장려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입력시간 2002/03/13 18:15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