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아리랑' 손님맞이… 평양은 잔치준비중

'아리랑' 손님맞이… 평양은 잔치준비중

4월말부터 열리는 종합 체육문화행사인 `아리랑'을 앞두고 북한에서는 손님맞이 준비가 한창이다.

평양시는 아리랑 공연을 앞두고 주요 운송 수단인 궤도전차나 무궤도전차, 버스 등을 깨끗하게 도색했다.

또 4월부터 6월 사이 평양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노선버스를 증편했다. 북한은 이에 앞서 지난해 초 중국에서 2층 버스 100대, 단층버스 200대 등 모두 300여 대의 버스를 수입했다.

교통 경찰에 해당하는 ‘교통안전원’의 제복 역시 기존의 하늘색에서 청색으로 일제히 바뀌었으며 치안을 담당하고 있는 인민보안원의 복장도 국방색에서 선명한 감색으로 교체됐다.

각 유원지도 손님맞이 준비로 부산한데, 평양의 대표적 유원지 중 한 곳인 만경대 유희장은 하루 1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유원지 면적을 배로 확장하고 놀이시설도 추가로 설치했다.

아리랑 축전 공연장인 평양시 5월1일 경기장도 관광객들의 관람과 휴식에 필요한 각종 시설이 설치됐다.

북한은 또 미국 통신사인 AP의 자회사인 APTN과 중국, 러시아, 일본, 호주 등의 시찰단에게 3월 7일과 19일, 24일 등 모두 세 차례에 걸쳐 아리랑 공연연습을 공개하는 등 홍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입력시간 2002/04/04 17:25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탈리아 피렌체 이탈리아 피렌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