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산 산 산] 경주 남산

산에 드는 것은 자연에 드는 것이다. 자연 속에서 우리의 근원적인 무엇인가를 찾기 위해 산에 오른다. 그런데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경주 남산(경북 경주시)의 경우이다. 경주 남산은 인공적인 무엇인가를 만나러 가는 산이다. 산 전체가 자연 속의 불국토이다.

길을 돌면 부처와 만나고, 바위에 오르면 석탑이 기다린다. 절터가 130여 곳, 석불과 마애불이 100여 체, 석탑과 폐탑이 71기에 이른다. 13개의 보물과 12개의 사적, 10개의 지방유형문화재가 밀집해 있다. 신앙과 사람의 손이 꾸며놓은 산이다. 그러나 결코 인위적인 냄새가 강하지 않다. 1,000년이 훨씬 넘는 세월 속에서, 사람의 작품들은 이미 자연의 일부가 되어있다.

남산의 봉우리는 높지 않다. 468m의 금오산과 494m의 고위산이 최고봉으로 서울 남산의 두 배 쯤 되는 규모이다. 그러나 이 산은 옛 신라 젊은이들의 심신 수련장이자 백성들이 믿고 따랐던 신앙지였다. 신라의 시작과 마지막도 남산에서 이루어졌다. 신라의 개조 박혁거세가 남산 기슭에서 태어났고, 견훤이 경애왕을 쳐 신라를 속국으로 만든 현장인 포석정이 이 산의 끝자락에 있다.

그래서인지 경주 시민들의 남산 사랑은 예사롭지 않다. 휴일은 물론이고 평일 이른 아침에도 산을 오르는 시민들이 많다. 부지런히 걸으면 정상까지 1시간 30분. 아침운동으로 그만이다. 그들은 단순히 산을 오르는 것이 아니다. 골짜기를 돌아 부처를 만나면 합장하며 예를 갖추고, 탑에 닿으면 몇 바퀴를 돌며 그날의 소망을 빈다.

경주 남산의 골짜기와 능선은 약 40여 곳. 삐죽 삐죽 솟은 바위를 포함해 봉우리가 180여개이다. 답사 코스만도 70여 가지에 이른다. 골마다 펼쳐진 문화유적을 살피는 데에는 1주일도 모자란다. 남산을 연구하는 교사들의 모임인 신라문화원(054-774-1950)이 제시하는 코스를 따르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삼릉과 용장을 연결하는 코스가 가장 인기가 높다. 배리 삼불사에서 시작해 산기슭을 따라 냉골의 유적을 답사하고 금오산 정상에 오른 뒤 용장계곡으로 하산한다. 신라시대의 석불을 시대별로 모두 만날 수 있다.

냉골의 석조여래좌상, 하늘에서 하강하는 모습의 마애관음입상, 남산에서 유일하게 고려 때 만들어진 마애여래좌상은 물론 거대한 바위산을 배경으로 한 용장사 삼층석탑등이 이 코스에 포함돼 있다. 오르는 길은 평탄하지만 용장골로 내려오는 길은 너덜지대(바위지대)가 많아 조금 위험하다. 음료와 행동식을 준비하고 반드시 등산화를 신어야 한다.

그 다음이 부처골~칠불암 코스. 삼국시대부터 통일신라까지의 불교미술을 만난다. 신라 최초의 불상으로 알려진 감실불상, 높이 10m 둘레 40여m의 거대한 바위에 부처의 세계를 환상적으로 조각한 탑골 부처바위 마애조상군, 삼국통일의 위업을 기리는 통일전 등을 구경할 수 있다. 신라 마애불 중 최고의 걸작으로 꼽히는 칠불암 마애불상군도 이 코스에 포함돼 있다.

남산의 불교유적은 사실 완벽하게 남아있는 것이 없다. 대부분 깨어지고 닳았다. 비바람도 한 몫 했지만 사람의 손때도 무시 못한다. 최근 들어 남산의 가치가 일반인에게 알려지고 있다. 가장 경주다운 모습을 간직했다고 평가 받는다. 그러한 새로운 평가가 훼손을 멈추게 했다. 경주에 들렀다면 꼭 돌아봐야 할 곳이다. 그래야 경주를 다녀왔다고 말할 수 있다.

권오현 생활과학부차장 koh@hk.co.kr

입력시간 2002/04/17 15:12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