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추억의 LP여행] 아리랑 브라더스(上)

최초의 컨츄리 포크그룹

우디 거슬리, 피트 시거 등으로 비롯된 미국의 모던 포크는 두 갈래로 나눠진다. 레너드 코헨, 밥 딜런 같은 저항적인 프로테스트 포크와 킹스턴 트리오, 브라더스 포, 피터 폴&메리 같은 달콤한 상업 포크가 그것이다. 그들의 주옥 같은 레퍼토리는 1960년대 초 주한 미군들을 통해 이 땅에 전염병처럼 번져 나갔다.

대중들은 1961년 미8군 가수 한명숙이 소개한 웨스턴 스타일의 노래를 접하기는 했지만 당시의 주류는 여전히 트로트 음악이었다.1964년 최초의 록 그룹 <에드훠>의 등장에 이어 한국의 <브라더스 포>를 꿈꾸며 또 다른 뉴웨이브 음악을 시도했던 컨츄리 포크 그룹 <아리랑 브라더스>가 탄생했다.

최초로 한국어 포크송을 발표했던 이 그룹은 랩의 초기 형태인 만요식의 재밌고 경쾌한 리듬을 이 땅에 들여온 숨겨진 선구자들이다.

견고했던 트로트 아성은 록과 포크 가락의 협공에 휘청거리기 시작했다. 이들은 새로운 음악으로 세상을 뒤집고 싶었다.

그러나 외국 음악을 접해본 일부 학생들과 지식층을 제외한 일반 대중은 낯설었다. 이들이 뿌린 씨앗은 4년이 지나서야 만개했다. 대학가에는 포크그룹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고 최초의 남성 포크 듀오 트윈 폴리오의 등장은 포크 대중화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사방에서 통기타 소리가 진동했다. 그러나 모든 포크곡들은 번안곡의 수준을 넘지 못했다. 진정한 한국 모던 포크는 1968년 말 한대수의 창작곡이 발표되면서 비로서 뿌리를 내렸다.

<아리랑 브라더스>의 음악리더 서수남은 1943년 서울 동대문에서 부친 서사문과 모친 박순금의 3대 독자로 태어났다. 할아버지 때부터 충남 서천, 군산 등에서 훈장을 했던 한학자 집안이었다. 태어난 지 3개월 만에 아버님이 돌아가신 후 어렵게 자식들을 키운 어머니와 함께 6ㆍ25 전쟁 때 전북 익산으로 피난을 갔다.

군산 발산초등학교와 이리동중학교 때는 동요를 잘 불렀던 우등생이었다. 서울 종로 6가로 이사를 오며 공학박사 아들을 갈망하던 어머니의 뜻에 따라 서울공고로 진학했다. 집 근처 종로2가 세기음악학원에 호기심으로 들어가 3개월간 기타 교습을 받으면서 음악과 인연을 맺었다.

기타 줄을 튕기자 노래하는 재미가 솔솔했다. 이때부터 날마다 AFKN에서 흘러나오는 엘비스 프레슬리, 닐 세다카, 폴 앵카, 브라더스 포의 노래에 중독되며 기타를 끼고 살았다.

곧 100여 곡의 팝송을 줄줄 외웠다. 고 3이 되자 수험 준비는 뒷전이고 아예 응원단장으로 나섰다. 1961년 한양대 화학과에 입학하며 본격적인 음악생활이 시작되었다. 데뷔무대는 <국풍81>의 원조격인 1962년 동대문운동장에서 개최된 MBC주최 <5ㆍ16 군사혁명 1주년기념 콩쿨대회>.

스탠드를 가득 메운 수 만명의 관중들 앞에서 떨리는 가슴으로 ‘Oh Lonesome Me’등 외국 팝송을 불렀다. 대상은 쟈니 브라더스에 돌아가고 차석인 1등상을 수상했다.

이때 중앙대생 하청일은 맑은 목소리로 노래하는 서수남을 눈여겨보았다. 자신이 소속된 대한합창단원인 박창학, 서울음대생 최용삼과 함께 4인조 남성보컬그룹 결성을 제의했다. 이들은 워커힐쇼단의 멜로톤 쿼텟을 꿈꾸며 팀을 결성, 피나는 노래연습을 했다. 칠성사이다 사장 아들이었던 최용삼의 집은 아지트였다.

그러나 최용삼과 박창학은 이내 팀을 탈퇴, 성악을 전공하던 석우장과 천정팔로 교체가 되었다. 하청일의 음악 친구였던 녹음보조기사 이강은 절묘한 화음을 구사하는 친구들을 대도레코드 녹음기사인 친형 이청에게 소개했다.

아카펠라 뿐만 아니라 통기타와 하모니카를 연주하며 멋들어진 화음을 구사하는 새로운 음악에 이청은 정신이 혼미했다. 음반사를 창립하려는 꿈을 키우고 있던 그는 한번도 시도된 적이 없는 뉴웨이브 음반을 만들 결심을 했다.

그는 한국 최초의 포크음반탄생에 실질적 주역이었다. 낮에는 녹음기사로 일하고 밤에는 멤버들을 마장동 스튜디오로 불러 도둑질 하듯 한 달간 녹음작업을 강행했다.

서수남은 인기 절정의 외국팝송들을 번안, 편곡, 통기타 연주를 도맡으며 멜로디 작업에 혼신의 힘을 들였다. 하청일은 바리톤, 천장팔은 베이스와 스니어 드럼, 석우장은 콘트라베이스와 테너 파트를 맡았다. 팀명은 이청의 제안에 따라 한국정서를 담은 <아리랑 브라더스>로 정했다.

지금도 LP음반을 제작하는 유니버셜 레코드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원로 녹음기사 이청. 그는 1964년 LA SCALA 레코드사를 창립하며 역사적인 <아리랑 부라더즈-라스카라.LSL001,64년> 음반 500장을 세상속으로 밀어 넣었다. 가요사에 영원히 기록될 한국 최초의 컨츄리 포크앨범의 탄생이었다.

최규성 가요칼럼니스트 kschoi@hk.co.kr

입력시간 2002/04/19 15:30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