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노무현의 도전] 변화하는 TK "노풍 불구 아직은 昌"

반 DJ 정서 친盧로 바뀔 조짐

노무현 바람이 전국을 강타한 가운데 대구ㆍ경북지역 민심이 6ㆍ13지방선거와 12월 대선정국의 눈으로 등장하고 있다.

현재 한나라당이 국회의원과 단체장을 석권하고 있지만 노 후보의 돌풍으로 이상기류가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한달전만 해도 후보를 내는 것 조차 불가능해 보이던 민주당은 일부 선거구에서 출마채비를 서두르고 있고 야당에서도 경계심을 높이고 있다.

노후보 지원유세 땐 분위기 바뀔 것

노무현 바람으로 가장 기세가 오른 사람들은 여당의 지방선거 출마 예상자들이다. 얼마전만 해도 대구의 경우 8개 구ㆍ군에 후보를 낸다는 중앙당의 방침에도 불구하고 한결같이 후보를 고사해 이번 선거는 야당과 무소속의 대결이고 여당은 구경만 해야 할 판이었다.

하지만 이제 분위기가 달라졌다.

그동안 반민주 반DJ정서로 속수무책일 것이라던 자세에서 벗어나 ‘노풍’을 최고의 선거전략으로 내세워 한나라당의 아성을 허물겠다는 각오다.

국민회의 사무처장을 역임하고 노무현 후보의 특보로 있는 김충환씨가 수성구청장에, 김중권씨 보좌관을 지낸 이헌태씨가 북구청장에 출마를 선언하는 등 대구지역에서는 모두 후보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씨는 “그동안 높기만 한 지역정서의 벽에 출마 엄두를 내지 못했다. 아무리 얼굴을 알린다는 목적이더라도 너무 적은 표가 나오면 다음을 기약하지 못하는 게 아닌가. 하지만 이제 국민경선으로 민주당은 전국정당으로 자리매김했다. 밑바닥 정서도 많이 변했고 실전에서 노 후보의 지원유세 한번이면 분위기가 확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측도 “아직 민주당보다는 무소속이 낫다고 생각하는 후보들이 많지만 노 후보가 전면에 나서면 사정이 달라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한나라당측은 노풍이 ‘찻잔속 태풍’으로 끝날 것이라고 평가절하하면서도 대선은 차치하고 당장 지방선거에서 경선 및 공천과정의 금품수수 등 잡음으로 ‘한나라당 공천=당선’ 이라는 등식이 깨질까 우려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실제로 노풍은 정당쪽뿐 아니라 생활 속 곳곳에서 감지되는 듯하다.

경북 구미시 정모(65ㆍ농업)씨는 “DJ하고 민주당은 특별한 이유 없이 무조건 싫었다. 그 동안 한나라당 후보를 찍은 것이 한나라당이 좋아서가 아니라 DJ가 싫었기 때문이다”며 “아직 주변 사람들이 모이면 민주당을 지지하겠다고 하는 사람이 많지는 않지만 노 후보에 대해서는 이인제와 한나라당이 사상공세를 펴든 말든 호감이 가는 것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단체장 후보 득표율 변화 예상

이 같은 분위기가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가 단체장에 당선될 것이라고 믿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하지만 종전과는 달리 바람을 일으킬 정도로 득표율이 높아질 가능성은 있다.

지난 대선에서 김대중 대통령은 대구에서 두 자리 수 득표를 하면 당선될 것이라고 전망한 대로 대구에서 12%를 얻었다. 그 이전에는 6∼7% 선에 불과했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올 초까지 민주당 지지도는 6∼7%에 불과해 유력한 한나라당 대선후보인 이회창 전 총재의 당선은 기정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최근에는 전국적으로 노후보가 추월한 것으로 나오는 가운데 대구경북(TK)지역에서도 노후보가 약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 지역 여론조사기관 관계자는 “전국 조사를 지역별로 분석하는 것은 모집단의 규모가 작아 신뢰성이 떨어지는 등 한계가 있다”며 “하지만 경북 일부지역에 대한 간이조사를 보면 현재 노 후보의 지지도는 97년 대선 때 DJ가 얻은 표보다 3배가량 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같은 노풍 조짐은 이회창 전총재의 빌라파문 등 잇따라 터져 나온 악재에 따른 반사이익일 수도 있지만 거품이 아닐 수도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서민적 풍모등 거부감 없어

무엇보다 노 후보에 대해서는 지역주민들이 DJ에게 보였던 본능적인 거부감이 없다는 점이다. 노 후보의 장인이 공산주의자였다는 주장보다는 다소 못생기고 서민적인 얼굴, 특히 노 후보는 같은 영남의 ‘보리 문둥이’라는 점이 지역 표심을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대선 때 DJ를 지지했다고 밝힌 변호사 A씨는 “망국적인 지역화합을 위해 DJ가 대통령을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지만 결과는 실망스러워 이 전총재측으로 기우는 사람을 여럿 봤다”며 “호재보다는 악재만 계속되는 이회창 전총재보다는 노 후보의 상품성이 뛰어날 수 있고 노후보가 ‘민주당=DJ당’이라는 등식만 깨뜨린다면 TK에서도 결과를 예측하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A씨는 “김대통령이 세 아들의 스캔들 등으로 힘이 더욱 빠져 빈사상태가 되면DJ와 관련된 노 후보의 이미지도 희석돼 노 후보가 전통적으로 한나라당 강세지역 대구ㆍ경북에서도 선전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광진 사회부 기자 kjcheong@hk.co.kr

입력시간 2002/04/24 15:51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