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고이즈미 예상 깬 신사참배 결행

내각 총리 대신 자격, 한일·한중관계 냉각 조짐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지난 해에 이어 재임 중 두 번째로 4월 21일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전격 참배했다.

이날 고이즈미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는 일본 언론들조차 ‘돌연 참배’라고 표현할 만큼 기습적으로 이뤄졌다. 그 동안 일본 국내외 분위기로 미뤄볼 때 올해 고이즈미의 야스쿠니 참배는 쉽게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을 깨뜨렸기 때문이다.

특히 5~6월의 월드컵 축구 한일공동개최, 9월 중ㆍ일 수교 30주년이라는 중요한 행사를 앞두고 고이즈미가 야스쿠니 참배를 ‘결행’하기 힘들 것이라는 지배적인 견해였다.

또 고이즈미 총리의 인기가 지난 해와 비교해 엄청나게 떨어져 있는 상태인 점,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총리도 1985년 8월 15일 참배 후 이듬해 참배를 포기했던 점 등도 고이즈미의 재참배 가능성을 낮게 보는 이유였다.

고이즈미는 최근 야스쿠니 신사로부터 22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대제(大祭ㆍ마쓰리)에 참석해 달라는 요청을 거부했다고 밝혀 적어도 봄에 야스쿠니를 참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었다.

하지만 고이즈미는 일요일 아침 야스쿠니로 향했다. 그는 지난해 8월 13일 이뤄진 참배 때와 마찬가지로 ‘내각 총리 대신’ 자격으로 참배했으나, 헌화료 3만 엔을 호주머니 돈으로 지불함으로써 참배의 ‘공사(公私)’ 경계를 모호하게 했다.

그는 “(나라) 안팎에 불안과 경계를 안겨주지 않고, 진정한 마음을 담아 참배하기 위해 오늘 이날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히면서 “올해 8월 15일에 참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언명한 점이다.

이는 고이즈미가 8ㆍ15 참배를 피하기 위한 궁여지책으로 이날 참배를 강행하는 ‘정치적 선택’을 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고이즈미가 야스쿠니 신사의 가을 대제에 참배할 것이라는 보도가 최근 잇따르면서 일본 유족회를 중심으로 반발하자 유족회를 만족시키기 위해 봄 대제 참배로 방침이 급선회했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유족회는 지난해 ‘고이즈미 총리 만들기’의 든든한 후원자였기 때문이다.

어쨌든 고이즈미가 지난해에 이어 재차 태평양전쟁 A급 전범들의 위패가 봉안된 야스쿠니 신사에 대한 참배를 강행함에 따라 당분간 한일, 중일 관계가 냉각될 조짐이다.

월드컵 공동개최를 앞둔 한국 정부, 중일 수교 30주년을 목전에 둔 중국 정부가 어느 정도 대응할 것인지 주목된다. 또 일본 국민이 이번 야스쿠니 참배를 어떻게 보느냐도 향후 고이즈미의 행보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입력시간 2002/04/26 17:25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