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지방선거 격전지를 가다·中] 경남-정서vs바람의 여야 전략지

대권으로 가는 교두보의 의미

경남은 6ㆍ13지방선거에서 지역 국회의원 15명을 싹쓸이 한 두터한 조직력을 앞세운 한나라당이 지역정서를 등에 업고 광역ㆍ기초단체장 선거를 동시에 석권, 압승 분위기를 연말 대선까지 이어갈 것으로 장담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은 노무현 대통령 후보의 ‘노풍(盧風)’ 을 앞세워 ‘전략지역 승리’와 대선의 교두보 구축이란 두마리 토끼몰이에 나선다는 전략으로 정면승부를 펼친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이번 지방선거의 관전 포인트는 수성(守城)에 나선 한나라당과 틈새공략에 나선 민주당의 ‘창과 방패 대결’로 압축된다.

지역정가에서는 초반 선거전은 광역ㆍ기초단체장 모두 ‘텃밭’의 프리미엄을 앞세운 한나라당 후보들이 한 발 앞서 뛰고 있지만 ‘노풍(盧風)’의 상륙여부가 최대 변수로 떠오르면서 판세를 가름하기에는 이르다는 전망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경남도지사선거전은 대통령선거 출마에서 도지사 3선 도전으로 방향을 선회한 관록의 한나라당 김혁규(63)현 지사에 노풍을 앞세운 민주당 김두관(43)전 남해군수와 패기의 민주노동당 임수태(49)경남도지부 위원장 등 2명의 40대 후보가 김 지사의 아성에 도전하는 형국이다.

민주당은 영남 필승전략카드로 지방자치제가 낳은 스타 김두관(43)전 남해군수를 낙점해 막판 뒤집기를 시도한다는 전략이다.

김 전군수는 1994년 무소속으로 전국 최연소 자치단체장에 당선된 뒤 지난 7년 동안 남해군의 자치행정에 개혁과 변화의 바람을 일으킨 소신과 철학을 굽히지 않는 ‘뚝심군수’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98년 재선에 성공한 김후보는 지난해 4월 진정한 지방분권화 실현이란 기치로 전국의 시민ㆍ사회단체 활동가들로 지방자치 개혁연대(자치연대)를 출범시켜 공동대표를 맡아 무소속으로 도지사 출마를 준비해 오다 노무현 캠프에 전격 영입됐다.

김후보는 “‘노풍’은 기존 한국정치에 대한 거센 반발이자 질타”라며“ ‘노 후보와 함께 한국정치를 바꾸는 일에 앞장서 6ㆍ13지방선거에 ‘제2의 노풍’의 주인공이 되겠다”고 목청을 높였다.

아울러 “김 지사는 허울뿐인 경영행정으로 10년을 허비했다”고 비난하고“상대적으로 소외받았던 여성과 노동, 복지 및 환경이 균형있게 발전하는‘다함께 잘 사는 경남건설’을 약속했다.

이에 1993년 12월 임명직으로 부임한 이후 8년째 도지자직을 맡고 있는 김 지사는 압도적인 표차로 당선돼 민선 3기에서 진정한‘선진 도정’의 꽃을 피우겠다는 포부다.

40대 후보의 ‘협공’을 받고 있는 김 지사 측은 정책중심의 공격에는 의연하게 대처하되 노풍 등 정치쟁점들은 가급적 자제하고, 16개 시ㆍ도 정부종합평가에서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는 점과 ‘살맛 나는 경남건설’을 위해 기술ㆍ정보ㆍ지식산업 육성과 생산적 복지 및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 등을 정책공약을 적극 홍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지난 14일 MBC가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51.4%의 지지율로 김 전군수(9.4%)와 임 위원장(2.1%)에 크게 앞서 있는 것으로 나타나 당선 보다는 득표율 높이기에 주력해 향후 정치적 입지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김 지사 측은 노풍에서 한발짝 비켜서 있는 것에 겉으로는 느긋해 하지만 장기 재임에 따른 역풍과 노풍차단에 여전히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민주노동당 임 후보는 1974년 가톨릭농민회 경남지역 간사를 시작으로 활발한 농민ㆍ노동운동을 벌였고 민중당 공동대표를 맡아 92년 마산에서 14대 총선에 출마했다가 2000년 민주노동당 창당발기인으로 참여했다가 이번에 도지사선거에 도전장을 던졌다.

“행정을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돈을 쓰는 것”이라며 ‘주식회사 경상남도 CEO’를 자처하는 김 지사의 허울뿐이 도민제일주의를 강도높게 비판하면서 “일하는 사람들의 땀의 가치를 알고 지속가능한 자치를 위한 행정를 펴겠다”면서 노동자와 농민 등 서민 중심의 분배복지 우선주의의 10대 핵심공약을 내걸고 지지율 반등을 노리고 있다.

경남 이동렬 사회부기자 dylee@hk.co.kr

입력시간 2002/05/31 21:42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