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e 메일, 도박 뺨치는 중독성 있다

e 메일, 도박 뺨치는 중독성 있다

타임지 12단계 치료법 소개

e 메일은 현대 통신의 총아가 됐지만 도박만큼이나 중독성이 강하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최신호(6월 10일자)에서 e 메일의 중독성을 경고하고 12단계의 치료법을 소개했다.

가트너 그룹의 연구조사에 따르면 1억여 명에 이르는 미국 e메일 이용자의 42%가 휴가 중에도 메일을 검색하고, 4명중 1명이 주말에도 e 메일을 뒤져볼 정도로 e메일 의존도가 심각하다.

코네티컷주 웨스트 하트포드 소재 인터넷 연구센터의 데이비드 그린필드 박사는 e 메일 이용자의 6%가 메일을 중단하면 금단현상을 일으킬 정도의 강박증세로 분류된다고 밝혔다. e 메일 중독에 빠지지 않도록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한 다음의 12단계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1단계=문제가 있음을 시인하라: 사무직 근로자는 정크 메일을 골라내는데 일주일에 평균 3시간을 허비한다. 더 이상의 시간을 보내면 e메일 검색을 잠시 중단하라.

△2단계=증상 인식:눈이 건조해지고, 등이 아프고, 손목에 경련이 일며, 손가락에 마비증상이 오면 자판에서 보내는 시간이 지나치는 증거다.

△3단계=본인 책임도 있다: 보내는 메일이 많지 않으면 받는 메일도 많지 않을 것이다.

△4단계=3번 왕복에 그쳐라: e메일을 서로 3번 주고 받고 하면 전화기를 드는 규칙을 만들어라.

△5단계=참조를 남발하지 말라: 참조 명단을 작성할 때 두 번 생각하라. 참조인 모두 응답하면 어떻게 다 처리할 것인가.

△6단계=도착 신호 메시지를 없애라: 메일 도착 음성메시지와 태스크 바의 깜박거리는 아이콘을 지워라.

△7단계=회답은 천천히: 메일을 받는 즉시 회답하면, 당신이 항상 즉답한다는 기대감을 상대에게 주게 된다. 급할 때는 전화를 이용하도록 상대방을 습관을 들여라.

△8단계=메일을 한번만 클릭하라: 중요하지 않은 메일은 삭제하라. 중요한 메시지는 그대로 두었다가 하루가 끝날 때 회신을 해라.

△9단계=e 메일 주소를 확장하지 말라: 스팸 메일을 걸러내고 e 메일 주소록을 다른 데서 가져 다 쌓지 말라.

△10단계=다른 사람의 도움을 요청하라: 간부의 경우 비서에게 당신의 e 메일박스를 검색해 달라고 당부하고, 일반인은 e 메일 환상을 피하기 위해 친구들에게 자주 방문하거나 전화해달라고 부탁해라.

△11단계=집에서 검색하지 말라: e 메일을 검색하고 싶어 몸살 날 정도면 차라리 도서관이나 인터넷 카페로 가라. 그 곳에서는 사람들과 얼굴을 맞대고 접할 기회가 있다.

△12단계=e 메일 없는 날 지정: 일주일 하루쯤은 e 메일과 완전히 손 끊고 지내라.

입력시간 2002/06/16 19:2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바다 백리길 담은 '통영 연대도' 바다 백리길 담은 '통영 연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