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월드컵 특집] Korea 가 아니고 Corea 다

붉은악마, 일제잔재 청산 의미로 'K' 대신 'C' 사용

전세계를 놀라게 한 붉은 악마의 월드컵 응원을 자세히 살펴 보면 ‘Corea’ 라는 플래카드를 자주 접하게 된다.

붉은 악마들이 우리나라의 공식 영어 명칭인 ‘Korea’ 대신 ‘Corea’를 쓰는 데는 무슨 의미가 담겨 있을까. 차별화를 좋아하는 젊은이들의 치기 어린 유행일까, 아니면 어떤 특별한 메시지가 담겨 있을까.

붉은 악마를 비롯한 젊은이들은 ‘Corea’를 쓰는 이유에 대해 ‘일제 잔재를 청산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는 의미를 부여한다. 19세기 말까지도 국제 사회에서 우리나라가 ‘Corea’로 알려졌는데 일제에 의해 Korea로 바뀌게 됐다는 설에 따른 것이다.

고려 시절 인도와의 교역에서도 우리나라는 ‘Corea’로 불려졌다. 지금도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같은 유럽에서는 아직도 ‘Korea’보다 ‘Coree’라는 표현이 더 많이 사용된다. 1890년 영국은 영국대사관을 지으면서 초석 글귀에 우리나라 국명을 ‘Corea’로 새겼다.

1895년 7월 15일자 뉴욕 헤럴드에도 ‘조선(Corea)의 여왕’이란 설명과 함께 명성황후의 초상화가 소개돼 있다. 같은 해 호주 학술진흥학회도 우리나라를 소개하는 소책자에 ‘Corea’를 사용했다.

하지만 ‘Corea’의 이니셜인 ‘C’자가 언제 어떤 이유로 ‘K’로 바뀌었는가에 대해서는 학설이 분분하다. 김태식 홍익대 교수는 “일본이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하면서 자신의 국명인 Japan 보다 대한제국이 앞서 나오는 것을 피하기 위해 영문 표기를 Corea로 바꿨다는 설이 있지만 확실한 근거는 없다”고 말했다.

박한용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원도 “해방 직후 최남선 선생이 쓴 ‘조선 상식 문답’이란 책에는 ‘Corea’의 유래에 대한 설명이 나오나 C자가 K로 바뀐 이유는 찾아 볼 수 없다”고 전했다.

학계에 따르면 19세기부터 우리나라를 표시하는 국명으로 ‘Corea’와 ‘Korea’가 혼용돼 사용돼 왔다는 것이다. 박 연구원은 “일제 시기에 독립 운동 단체들 중에 대한제국을 Korea로 표기한 단체가 있었다”며 “Korea란 표기를 일제 잔재로 정의 내리긴 힘들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젊은이들은 ‘Corea’ 표기 운동은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자존심을 회복하는 운동이라는 시대적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붉은 악마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때 ‘ALLEZ COREE(힘내라 한국)’이란 플래카드를 사용한 바 있다.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에서 주최국 미국의 편파 판정 시비가 불거졌을 때 네티즌 사이에서 ‘Corea’ 표기 운동이 확산됐었다.

이외에도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미국의 한자 표기를 미국(美國)이 아닌 미국(米國)으로 바꾸자는 주장을 하고 있다. 미국(美國)이라는 표현은 중국이 ‘America’를 음차해 ‘메이리지안(美利堅)’으로 표기한 것에 영향을 받았다.

일본은 미국을 ‘베이고꾸(米國)’로 음차해 사용하고 있다. 이 운동은 올 4월 해태제과 소액주주운동본부 주도로 시작됐다. 이들은 지금도 ‘미국이름 바로잡기 운동본부(www.ricemi.com)’라는 사이트를 통해 공감대를 확산해 가고 있다.

입력시간 2002/06/21 22:09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