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추억의 LP여행] 5인조 롹그룹 <비스> (上)

 조용필도 퇴짜맞은 롹밴드의 자존심

대중들이 기억하는 록 밴드는 몇 팀이나 될까. 온전한 의미의 록 밴드는 아니지만 1960년대 초 <코끼리 브라더스>를 시작으로 이 땅에는 모래알처럼 많은 밴드들이 명멸을 거듭해 왔다.

하지만 대부분 록 밴 드들은 그들의 음악적 성과에 대한 올바른 평가보다는 군사정권에 의해 저주 받은 퇴폐의 온상으로 취급 받아 왔다.

5인조 록 그룹 <비스>는 대중들의 기억 속에서 흔적조차 찾기 힘든 수천 개의 밴드 중 하나이다. 미 8군 밴드로 출발해 가장 먼저 외국의 록 음악을 대중에게 들려주었던 음악 첨병이었지만 가요 마니아들 조차도 그들의 존재는 낯설기만 하다.

이태원 세븐클럽과 명동 미도파살롱, 오비스 캐빈을 주무대로 활동했던 이들은 당시로서는 드문 팬 클럽 결성움직임까지 불었을 만큼 청춘들의 우상으로 군림했던 인기 그룹이었다.

그들은 1970년대 후반 이수만의 빅 히트곡 <파도>의 오리지널 보컬그룹이다. 진한 샤우팅의 보컬 하머니로 아롱진 창작 데뷔 곡 <파도>는 당시로서는 너무도 진보적인 사운드였다. 폭넓은 대중들의 호응은 얻지 못했지만 젊은층으로 부터 열광적인 반응을 얻어냈다.

그룹 비스는 1970년대 한국 록 그룹의 르네상스시대를 전면에서 주도했던 제3의 핵심 밴드였다. 국민가수 조용필도 무명시절 <비스>의 멤버가 되고자 오디션을 보았지만 탈락했던 아픔을 지닌 숨겨진 사실은 놀라움을 안겨준다.

<비스>는 1967년 겨울 동두천 보살리의 기지촌 서울클럽에서 변변한 이름도 없이 태동했다. 창단멤버는 리드 기타 김민배, 올간 박영태, 베이스 손정택, 보컬 겸 리듬 기타 이승명, 드럼의 이부일로 구성된 5인조였지만 뚜렷한 음악 리더 없이 애니멀스, 몽키스, 비틀즈 등 외국 음악을 주로 연주했던 설익은 밴드였다.

‘하마’라는 별명으로 묘한 바이브레이션 창법을 구사했던 보컬 이승명에 멤버들은 음악적 불만을 드러냈고 이리 저리 팀을 옮겨 다니자 팀이 깨져버렸다.

비지스의 음악을 좋아했던 사실상의 리더 손정택은 그룹명을 <비스>로 정하고 폭넓은 레퍼토리를 소화해낼 리드보컬을 애타게 찾아 다녔다. 4인조 록그룹 라이더스에서 시원한 목소리로 노래하는 이상만이 마음에 들었다.

1967년 결성되어 이태원 아메리칸 클럽을 주무대로 비틀즈 음악을 연주하던 4인조 대학생그룹 라이더스는 용주골 미군기지촌, 운천 플라밍고클럽에서 활동했던 밴드였다. 손정택은 이상만이 아메리칸 클럽 주방의 친구와 송곳으로 장난을 치다 오른쪽 눈을 다쳐 활동을 중단하자

1969년 봄 리드보컬로 영입, 화려한 비스의 전성기를 구가했다. 리드보컬 이상만은 1948년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에서 농사를 지으시던 부친 이 증과 모친 김계순의 평범한 집안의 1남 4녀중 막내로 태여났다.

부친이 6세 때 사망해 넉넉한 집안은 아니었지만 천성이 밝았던 이상만은 전농 초등학교 시절 학예회나 노래자랑 땐 동요를 곧잘 불렀던 천진난만한 학생이었다. 광희중때는 음악반과 보이스카웃에 참여하는 활발함을 보였다.

이상만은 “1학년 때 음악선생님 추천으로 KBS 어린이 합창단 시험을 보았지만 떨어졌다”고 껄껄 웃는다. “그 시절엔 어른들이 기술을 배워야 한다”고 해 성공공고 전기과에 입학했지만 인문고에 가야 하는 데 공고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자 동대문스케이트장 옆 신당동에 위치한 계수남 음악학원에서 기타 레슨에 받으며 울적한 마음을 음악으로 달랬다.

방황하는 막내에게 기타를 사주며 격려해 주었던 21살이나 연배인 큰누이 이상순은 엄마 같은 존재였다.

어느 날 연고대를 다니는 선배들이 그룹결성을 꿈꾸며 학원에 왔다.대학생 형들과 같이 연습하고 배우면서 덩달아 그룹사운드 결성의 꿈을 키웠다.

인기 록그룹 <바보스>의 리더 이진은 “이상만 만큼 팝송 많이 아는 아이는 없다”고 칭찬했을 만큼 닐 세다카, 폴 앵카, 엘비스 프레슬리 등 100곡 이상의 팝 레퍼토리를 소화하는 천부적인 음악소질을 이상만은 보였다.

고3년 초에는 서울피아노에서 노래 잘하는 회사 가짜대표를 찾자 학원 음악친구 고3 최옥숙과 듀엣으로 동양방송 주최 직장인 노래자랑대회에 참가해 팝송으로 3연승했다. 음악에 미치자 기 타, 드럼 등 모든 악기를 섭렵하며 공부는 뒷전으로 밀려났다.

당시 음악학원의 동료는 투 코리안스의 김도향과 <아내에게 바치는 노래>로 톱 가수에 올랐던 하수영. 이상만은 “연대 음대를 가고 싶었지만 실력이 안되어 1966년 서라벌 예대 작곡과에 입학했다”고 털어놓는다.

대학시절 학교축제 때 음악 친구들과 4인조 밴드를 결성하며 1967년 록 그룹<라이더스>를 태동하며 본격적인 음악활동에 돌입했다. 그의 음악은 그룹<비스>에 참여하며 활짝 꽃피었다.

최규성 가요칼럼니스트 kschoi@hk.co.kr

입력시간 2002/07/11 15:03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