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히딩크, "So Long, Korea"

히딩크, "So Long, Korea"

18개월간의 큰 족적 남기고 '집으로…'

"굿바이(Goodbye) 대신 소 롱(So Long)이라 말하고 싶다."

한국 축구의 월드텁 4강 신화를 일궈낸 거스 히딩크(56)감독은 7월 7일 낮 12시 40분 인천공항에서 암스테르담행 KL 866편으로 출국했다.

히딩크 감독은 이날 공항 귀빈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출국이 영원한 이별을 뜻하는 '굿 바이'가 아니라 재회의 날을 기약하는 '소 롱'이라며 머잖아 다시 만나게 될 것임을 분명히 했다.

히딩크 감독은 "험한 길이지만 유일하다고 생각되는 길을 걸었기에 후회는 없다"며 이번 월드컵은 세계에 한국의 인상을 깊이 남기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날 히딩크 감독은 공항에 마중 나온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과 어깨동무를 하며 석별의 정을 나눠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의 인연은 백소장이 4월 파주 대표팀 트레이닝 센터에서 축구 협회의 요청으로 대표선수들에게 강연을 하며 시작됐다.

이후 히딩크는 "하얀 한복 차림의 백소장은 진짜 한국 사람"이라며 꼭 다시 한 번 만나기를 기대해 왔다.

입력시간 2002/07/12 15:02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멕시코시티 예술여행 멕시코시티 예술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