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鄭'뗀 신당, '盧'의 이름으로

민주당 친노·반노, 창당 시기 놓고 미묘한 대립

대선 D-데이가 임박해 지면서 각 세력과 계파 간의 개문발차(開門發車)식 신당 창당 작업이 본격화 하고 있다.

정몽준 의원 영입을 놓고 계파간 갑론을박을 벌이던 민주당은 8월 21일 신당 창당을 전담할 신당창당추진위(위원장 김영배)를 발족, 신당 창당 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민주당은 신당창당추진위 위원장의 권한과 위상을 한화갑 대표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높임으로써 신당을 거당적 차원에서 지원할 것임을 천명했다. 신당창당추진위는 당 밖에 신당을 만들어 민주당과 통합하는 방식의 통합 신당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그간 정몽준 의원을 염두에 두고 신당에 대한 입장 표명을 자제했던 노무현 후보측도 정 의원측과의 신당 작업이 여의치 않다고 판단, 자기 색깔 내기에 들어갔다.

노 후보를 비롯한 친노 진영은 민주당이 추진하는 신당에 정 의원이 당장 들어올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문호는 열어 놓되 우선 노 후보 중심의 신당을 추진키로 했다.

노 후보 진영은 대선 D-100일인 9월 10일께까지 신당의 윤곽을 잡고 정 의원의 합류가 불투명할 경우 9월 말까지 창당작업을 마치겠다는 입장이다. 우선 자신이 주도하는 신당을 만들어 가되 추후 정 의원이 주도하는 신당과의 관계 설정을 모색하겠다는 것이다.


MJ 독자신당 추진으로 새 국면에

민주당과 친노 진영이 창당을 서두르는 것은 정 의원이 당장 신당에 합류 또는 연합하기 보다는 상당기간 정국 변화를 관망하면서 지지율 올리기를 할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자칫 정 의원만 바라보고 있다가는 당내 혼선이 가중돼 탈당 등 이탈자들이 속출할 가능성이 높고, 노 후보의 지지율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판단이 작용한 것이다.

현재 친노파와 중도파 일부는 정 의원이 합류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높다. 답보 상태에 있는 신당을 먼저 추진 함으로써 정 의원측의 합류를 압박하고 당내 분위기 반전의 기회도 갖겠다는 전략이다.

반면 민주당내 반노 진영은 정 의원을 비롯해 제3 후보군과의 연합을 위해 10월까지 창당을 늦춰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인제 의원을 비롯한 반노파들은 민주당을 탈당한 뒤 자민련과 교섭 단체를 구성하고 정 의원과 연합을 추진하는 방안도 진지하게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은 대선에 임박해 민주당 주도의 신당과 연대하는 순차 신당론도 염두에 두고 있다.

신당 창당의 핵으로 떠오른 정몽준 의원은 최근 대선 출마 의사를 분명히 밝히며 신당 창당에 뛰어 들었다. 그간 민주당이나 반노 측과의 연합에 애매한 입장을 취해왔던 정 의원은 9월 10~11일께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자신이 대선 후보가 되는 독자 신당을 창당하기 위한 작업에 들어갔다.

정 의원은 지난 주 박근혜 미래연합대표, 민주당 김영배 신당창당위원장, 김상현 상임고문 등 정계 인사들과 전경련 회원 등 재계 인사들을 잇달아 접촉하면서 세 규합에 들어갔다. 그와 함께 한중수교 10주년 기념 리셉션, 체육행사 참가 등 민심 투어도 병행해 나가고 있다.

정가에서는 신당 창당 윤곽이 드러나는 9월 말까지는 민주당 중도파와 친노 진영, 반노 진영, 정몽준 의원, 제 3후보 진영 등 각 정치 세력들이 각개격파식의 신당을 추진해 가면서 추이를 지켜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송영웅 기자 herosong@hk.co.kr

입력시간 2002/08/29 14:08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