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이인제 의원 맏딸 이명주씨 '이인제 의원님~' 출간

'정치인 마누라'보다 '여성 정치인' 이 더 좋아

“성공하면 대박이고 아니면 완전히 실패야. 아빠의 본 모습을 보일 수도 있는 것이고, 아니면 욕만 먹고 구설수에 휘말리다 끝나는 거야.”

민주당 이인제 의원의 맏딸 이명주(23ㆍ연세대 신문방송학과 4)씨가 아버지와 가족에 관한 얘기들을 담은 원고를 들고 처음 출판사를 찾아갔을 때 들은 말이다. 그래도 모든 것을 감수하겠다는 각오로 원고를 남겨두고 돌아섰다.

이 원고가 ‘이인제 의원님, 우리 아빠 맞아’라는 제목의 예쁜 껍데기를 뒤집어쓰고 세상에 나온 지 2주. ‘명주씨’는 한결 가벼워진 마음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사람들이 거의 그렇겠지요. 정치인의 가족은 뭔가 특별하게 살고 있을 거라고 생각하기 쉽잖아요. 아빠와 저를 비교적 잘 안다고 하시는 분들도 사생활까지 속속들이 알기는 어렵죠. 이 책을 읽고 나서 많은 분들이 격려와 칭찬을 보내주세요. 정치인 가족도 별 다를 게 없구나 하시면서, 아빠와 딸이 이렇게 다정하게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하는 모습이 너무 예쁘다고 그러시네요.”

그녀는 덧붙여 책에서 “너무 착한 딸인 척 한 거 같아 부끄럽다”고 했다. 늘 바깥일로 바쁜 아빠 엄마를 대신해 궂은 집안살림을 도맡아 해내는 ‘가정부’로 기술했기 때문이다.

이인제 의원이 대전지법 판사와 변호사를 할 때 명주씨 가족은 존경과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정계에 입문한 뒤로 부러움은 질시로 바뀌었다. 자연히 이 의원과 가족들을 왜곡된 시선으로 쳐다보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아버지가 정치인이라는 사실이 몸서리치게 싫었던 시간들이다. 때문에 착한 딸은 “누가 아빠더러 정치하랬냐”라며 “아빠가 정치하니까 가족들이 다 힘든 게 아니냐”고 대들기도 했다.

책을 쓴 동기도 이러한 편견에서 비롯된 오해를 벗기는데 중점을 뒀다. “세인들이 말하는 아빠와 진짜 나의 아빠 이인제가 얼마나 다른 사람인지 말하고 싶었고, 할 수만 있다면 선거 때만 들고 일어나는 엄마에 대한 낭설도 변명하고 싶었다”고 밝힌다.


아빠는 뽀뽀쟁이 로맨티스트

그녀의 표현에 의하면 이 의원은 사랑스런 개구쟁이(?)다. 착한 딸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틈만 나면 안고 뒹굴며 뽀뽀를 하는 괴롭힘으로 표현하는 정(情)이 많은 가장이다.

또한 누구보다 소박하고 인간적 사람이다. 딸이 해주는 비빔국수 한 그릇에 바깥일에서 오는 시름을 풀어내며 환한 미소를 짓고, 결혼 기념일엔 사랑의 징표로 꽃과 아내가 좋아하는 치즈케이크를 들고 오는 로맨틱한 면도 있다.

하지만 정치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피할 수 없는 부분인 것 같다. 명주씨는 원인을 ‘인신공격’이 난무하는 선거 과정에서 찾는다.

“상대방 후보와 경쟁하면서 본 모습이 왜곡되게 전해지는 것 같아요. 상대방을 깎아내리려고 하다보니 트집을 잡아내 유포하는 것이죠.” 이러한 부정적인(negative) 전략이 몹시 싫었지만, 이제는 이도 하나의 전략이다고 인정한다. “이러한 편견을 슬기롭게 극복하는 것도 정치인의 몫”이라고 말할 정도로 성숙해졌다.

이 의원이 정치인으로서 가장 자랑스럽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는 언제였을까. “경기도지사를 하실 때였어요.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던 날이었는데 아빠가 잠도 제대로 못 주무시고 안절부절 하시더군요. 낮에는 공무원들과 같이 재해현장을 방문하셔서 피해대책 마련에 부심하시면서 늦은 시간 집에 돌아와서도 잠시도 눈을 못 붙이시고 걱정을 하셨지요. ‘비가 이제 좀 그쳤으면…’ 하시면서요.”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방식만 찾을 것 같은 이 의원을 명주씨는 누구보다 ‘어진 지도자’라고 옹호한다.

정치인에게 부인은 누구보다 든든한 조력자다. 반대로 부인은 가정보다 나라에 더 큰 관심을 둔 남편을 위해 끝없이 인내하고 희생해야 한다. 명주씨가 세상에서 가장 싫어하는 자리가 바로 이 ‘정치인 마누라’다.

어머니 김은숙씨처럼 살 자신이 없어서다. “엄마는 참 좋은 사람인데 정치인 부인이라는 이유로 욕을 먹어요. 엄마 나름대로 멋진 인생을 살 수 있는 능력도 있는데 아빠의 뒤에서 묵묵히 고생만 하시잖아요.”


미래의 ‘여성 정치인’으로 능력 쌓고싶어

대학교 졸업반인 명주씨는 앞으로 공부를 좀 더 할 생각이다. 정치를 좀 더 잘 알기 위해서다. 여성 정치인에 뜻을 두고 있냐고 물었더니 “정치는 하고 싶다고 다 하는 게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한다. 이 의원의 가르침 때문이다.

“정치는 맡은 일에서 최선을 다하고 능력을 쌓은 다음에 그 능력을 사회에 봉사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그때 하는 것이래요. 물론 국민들이 저의 능력을 필요로 한다는 조건에서요. 그래서 전 우선 그런 능력을 쌓기 위해 노력해볼 작정이에요.”

‘여성 정치인’을 외조할 멋진 남성이 필요할 것 같다고 하자 명주씨는 “안 그래도 남자 친구 없는데, 기사 나가면 더 안 생길 것 같다”며 웃는다.

대학시절을 마무리하며 못 내 아쉬운 점은 ‘연애’ 한 번 못 해본 것이란다. 연애는 제쳐두고 흔한 미팅 한 번 못 나가봤다. “친구들이 부담스럽다고 끼워주지도 않지만, 제가 나갈 자신도 없었어요. 저 별로 안 예쁘잖아요.(웃음)”

명주씨는 재치 있고 똑똑했다. 현재 자신이 있는 곳과 앞으로 가야 할 길도 분명하게 알고 있는 듯 했다. 당돌하리 만큼 당찬 면도 있었다. “이인제 의원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는 날이 왔으면 한다”고 이 의원에 대한 지지와 기대도 숨기지 않았다.

그녀는 이번 책 출간을 계기로 “아빠의 딸로서 보다 확실하게 자리매김하게 됐다”며 “많은 분들이 아빠에게 기대를 거는 이상 맏딸인 나에게도 이에 상응하는 기대가 있다고 생각하고 실망시키지 않도록 열심히 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배현정 기자 hjbae@hk.co.kr

입력시간 2002/12/02 17:21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