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Good Sex Good Life] 실패를 두려워 말라

음경 발기부전은 여러 가지의 다른 원인으로 올 수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한 특정한 시기에 몇 가지의 원인이 동시에 작용하기도 한다. 그 중 정신적인 면도 한가지 원인이 되는데 최근의 한 보고에 의하면 기질적인 원인(organic factor)이 28.8%, 정신적인 원인이 39.7% 및 정신적인 원인과 기질적인 원인이 동반된 경우가 25.1%라고 한다.

이것은 기질적인 원인이 있더라고 정신적인 원인이 공존할 수 있다는 점을 말해준다. 정신적인 면이 어떻게 성행위에 영향을 미치는가 하는 점은 명확하게 밝혀져 있진 않지만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경우 성행위와 관련된 불안감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것은 우리 몸이 정서적으로 불안하고 흥분이 되면 교감신경이 흥분이 되어 손에 땀이 나는 것과 같은 현상이라 하겠다. 음경 발기가 일어나기 위해서는 음경 해면체 내의 평활근이 충분히 이완이 되어야 하는데 정서적으로 불안해지면 우리 몸의 교감신경의 활동이 왕성해져서 음경 해면체의 수축상태를 유발시키고 지속시켜서 음경이 발기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정신적인 원인에 의한 발기부전의 전형적인 실제적인 예는 과거에 있었던 성행위의 실패에 대한 기억이다. 어떤 성 관계 파트너와 성교 중 성행위를 실패하면 “또 실패하면 어떻게 하지” 라고 염려를 하게 되고, 이런 한번의 성행위 실패가 성교시의 불안을 증가시키고 결국에는 공포감까지 유발시켜서 발기 부전으로 빠지게 하는 것이다.

이런 사람들에게는 중요한 것은 성교 시 일어나는 이러한 부정적인 생각을 떨쳐버리는 것이다. 성교 시 자기마음을 다스릴 수만 있으면 훨씬 더 만족스러운 성관계를 가질 수 있다는 이야기이다. “모든 질병은 마음에서 나온다”고 하지 않았던가?

대구 가톨릭의대 박재신

입력시간 2002/12/20 15:08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