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추억의 LP여행] 김도균(上)

80년대의 걸출한 헤비메탈 그룹 '백두산'.

'아시아나'의 리드 키타 출신으로 우리 가락을 록에 접목하는 음악실험을 계속하고 있는 국악록 기타리스트 김도균. 한국 헤비 메탈의 전성기를 주도했던 그는 1988년 첫독집 'CENTER OF THE UNIVERSE' 로 '국악 록'이라는 외로운 음악 여정에 첫 발을 디뎠다.

작년 11월 한대수, 이우창과 함께 <삼총사> 앨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발표한 '김도균 그룹'의 첫 앨범 <정중동>은 한국 록의 세계화를 꿈꾸는 그의 오랜 탐구가 이제 본 궤도에 들어섰음을 입증하는 것이다.

또 한국적 가락으로 '월드뮤직'을 꿈꾸는 한국대중음악의 뉴에이지 리더로 거듭났음을 증명해 보였다.

김도균은 대구에서 음악과는 거리가 먼 섬유사업가 김정태씨와 전정임씨의 1남 2녀중 막내로 1964년 5월 11일 태어났다. 부잣집 외아들로 부족함 없이 자란 그는 동네 친구들과 총싸움을 즐기고 장난감을 좋아했던 평범한 아이였다. 그러면서도 밤 하늘의 별을 보며 우주에 대한 동경을 품고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원리에 의문을 가지고 고민했던 조숙한 아이였다. 당시 그의 꿈은 천체물리학자.

대구 남도초등학교 3학년때 대구교대부속 초등학교로 전학한 날 미술시간을 그는 잊지 못한다. 그림을 그리면서 묘한 예술적 흥분을 느꼈던 것. 1년 뒤 처음으로 불어본 리코더는 더욱 신기했다. 그는 곧 학교 대표로 경북도내 초등학교 리코더 경연대회에 나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후 학교 리코더 합주단과 함께 대구·대전 MBS TV 녹화등 연주 여행도 다녔다. 5학년 때 합주부에서 북을 치는 김도균을 본 천기석 음악선생님은 "10년만에 한번 볼까말까한 연주"라며 머리를 쓰다듬어 주었다. 음악에 대해 더욱 강렬한 매력을 느낀 것은 당연했다.

뿐만 아니라 서울 리틀엔젤스 미술 경연대회 등 크고 작은 미술대회에서 수 차례 수상을 했을 만큼 미술 재능도 대단했다. 그는 "나는 음악을 하면서 머릿속으로 늘 그림을 그린다. 렘브란트의 강열함과 세잔드 같은 인상파 화가들의 역동성들을 보며 강력한 인상을 받았다"며 "초등학교 때 이미 해볼 것은 다 해본 기분"이라고 회고한다.

대구 경복중에 입학해 교복을 입자 군대 같은 답답함이 가슴을 죄어왔다. 1학년때 사촌형님의 일렉트릭 기타는 일종의 탈출구였다. 처름 기타를 처 본 느낌은 그저 그랬다. 하지만 우연히 경북대의 록 그룹 지하 연습실에 놀러 가 딥 퍼플의 강력한 기타소리를 듣는 순간 망치에 얻어맞은 듯한 충격을 받았다.

이 때 전기 기타를 사고 초등학교 동창인 드럼 김대벽과 베이스를 치는 중학교 친구와 함께 3인조 '중성자'란 팀을 결성했다. 드럼 김대벽의 집 지하실은 늘 연습을 했던 아지트.

김도균은 창작도 시작했다. '중성자'는 대구 수창초등학교 강당을 빌려 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자신의 창작곡 '동녘에 밝은 태양', '천상천하 유아독존'과 이글스의 '호텔 켈리포니아' 등을 연주했다.

제법 이름이 나자 대학생들의 호텔 고고 파티에도 초청받아 가발을 쓰고 나가 연주를 했다. 당시 김도균의 가슴을 불태운 것은 키스, 딥 퍼플, CCR, 피터 프램프턴, 레드 제플린 등 비트 강한 록 계열의 음악들. 하지만 대구 영진고에 진학한 후 반사회적 내용으로 세계적인 센세이션을 불러온 핑크 플로이드의 '더 월'을 접하자 "학교가 문제가 아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 의논도 없이 자퇴를 해버렸다. 학교에 간다며 집을 나와 혼자 '앞산'에 올라가 교과서가 아닌 기타로 자신의 인생을 그리기 시작했다.

주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그는 80년 초 대구의 한 클럽에서 연주생활을 하며 전문 음악의 길로 들어섰다. 몇 개월 후 "큰 물에서 놀자"는 생각에 무작적 상경. 낙원상가에서 무명음악인들과 만나 전국의 클럽을 도는 떠돌이 세션활동을 하다 4인조 록 그룹 '수레바퀴'를 결성했다.

당시는 디스코 열풍 시대, 모든 클럽은 댄스 클럽이었다. 하지만 84년쯤 이태원에 신중현이 관여하던 국내 유일의 연주 전문 클럽 '라이브'가 생겨났다. 반가운 마음에 찾아가 밴 헤일런의 라이트 핸드 주법을 선보였다.

이 연주를 본 손님들이 열광하자 클럽 사장이 전속 출연을 제의했다. '들국화'와 '괴짜들'이 당시 함께 활동한 그룹들, 김도균은 수레바퀴의 멤버 중 보컬을 빼고 베이스 김영진 드럼 유상원과 3인조 록 그룹 '솔로몬'을 결성해 무대에 섰다.

그는 막 한국에 상륙한 헤비 메탈과 블루스 음악에 경도되며 즉흥 연주에 빠지고, 게리 무어의 음악을 밤새워 카피했다. 6개월이 지나자 심신에 무리가 왔다. 이때 클럽에 찾아온 선배가수 유현상과 서라벌레코드 사장의 제안을 받아들여 새로운 그룹을 결성하기로 했다. 85년 보컬 유현상, 베이스 김주현, 드럼 한춘근과 함께 4인조 그룹 '유현상과 백두산'을 만들어 기꺼이 리드 기타를 맡았다.

86년에 발표된 백두산 1집은 평범한 트로트 풍 가요 곡에 김도균의 양손 햄머링 기타 연주가 범벅된 황당한 음반이었다.

하지만 대중의 반응은 컸다. KBS '쇼 특집' MBC '토요일 토요일은 즐거워' 그리고 KBS '영11'에 고정 출연할 정도로 방송을 탔다. 헤비 메탈의 시대가 도래했음을 감지한 유현상은 록커로 거듭나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다. 백두산은 시나위와 더불어 한국 헤비 메탈의 전성시대를 열었다.

최규성 가요칼럼니스트 kschoi@hk.co.kr

입력시간 2003/03/24 11:19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