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베트남 "한국 전통 美에 흠뻑 빠졌어요"
2008 미스코리아 후보들 한·베트남' 문화교류 한복 패션쇼






베트남 하노이=김대성기자 사진=김주성 기자 poem@hk.co.kr  
스포츠한국 문미영기자 mymoon@sportshankook.co.kr



한국일보사 주최로 한-베트남 문화교류를 위해 베트남을 방문 중인 2008 미스코리아 후보들이 12일 오후 베트남 호치민 이퀴리얼호텔에서 한복 패션쇼를 펼치고 있다. 2008 미스코리아 본선은 다음달 6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한국일보사 주최의 한ㆍ베트남 문화교류 행사를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미스코리아들이 지난 12일 베트남 호찌민 행사에 이어 16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의 대우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두 번째 ‘한국-베트남 문화교류 한복 패션쇼’를 가졌다.

한국일보사가 주베트남대사관과 공동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응웬 티 빙 전 국가부주석을 비롯한 베트남 정ㆍ재계 주요 인사 100여명이 대거 참석해 한국 전통문화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빙 전 국가부주석은 현재 공산당 원로서열 2위로 1971년 7월 파리평화협상에 북베트남 임시혁명정부 대표로 참여한 바 있다.

신세대 국악연주자 강효선(국립국악원 상임단원)씨의 아리랑 연주로 시작된 행사에서 미스코리아들은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이 준비한 한국 전통문화의 진수를 선보였다.

빙 전 국가부주석은 “한국을 대표하는 미인들을 통해서 전통 문화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며 “한국과 베트남의 우호 관계를 증진 시키는 이런 행사가 앞으로도 자주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미스코리아들은 '문화 교류 패션쇼'를 마친 후 가진 2부 무대에서는 승무, 부채춤 등 한국 무용을 비롯 태권도 시범, 최신 가요, 코믹 댄스 등 단아함 속에 감춰둔 다양한 끼를 공개했다.

한ㆍ베트남 우호렵력행사와 화보촬영 등 베트남에서의 일정을 마친 미스코리아 후보들은 17일 귀국, 8월6일 개최될 본선 대회를 앞두고 국내 교육 과정을 이수하게 된다.

<사진> 한국일보사 주최의 한ㆍ베트남 문화교류 행사를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2008 미스코리아 후보들이 16일 밤 하노이 대우호텔 컨벤션센터에서 한복패션쇼를 마치고 주요 내빈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구진 김민정양, 쩐반한 공산당 대회협력관계위원장부부, 2007 미스코리아 미 이재아양, 임홍재 주베트남한국대사, 응웬 더 빙 전 국가부주석, 2007 미스코리아 선 박가원양, 팜 쟈키엠 부총리 부인, 한국일보사 장재구 회장, 울산경남진 정민정양. 2008 미스코리아 본선은 다음달 6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국일보사 주최의 한·베트남 문화교류 행사를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2008 미스코리아 후보들이 16일 밤 하노이 대우호텔 컨벤션센터에서 한복패션쇼를 마치고 주요 내빈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구진 김민정양, 쩐반한 공산당 대회협력관계위원장부부, 2007 미스코리아 미 이재아양, 임홍재 주베트남한국대사, 응웬 더 빙 전 국가부주석, 2007 미스코리아 선 박가원양, 팜 쟈키엠 부총리 부인, 한국일보사 장재구 회장, 울산경남진 정민정양. 2008 미스코리아 본선은 다음달 6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베트남 문화교류를 위해 베트남을 방문 중인 2008 미스코리아 후보들이 13일 나트랑을 방문 화이트비치에서화보촬영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1월 제290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2021년 11월 제2902호
    • 2021년 11월 제2901호
    • 2021년 10월 제2900호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 남자는 괜찮을까?  자율신경, 남자는 괜찮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