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Culture&People] 정명훈의 '뜨거운 8월' 外





김청환 기자 chk@hk.co.kr





■ 정명훈의 ‘뜨거운 8월’

마에스트로 정명훈의 8월이 뜨겁다. 4년 전 자신이 기획한 ‘아시아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아카데미’(APOA)의 음악캠프를 이끌며 8일 오페라 ‘라보엠’국내 공연에서 오케스트라 지휘봉을 잡았다. 인천&아츠 예술감독이기도 한 정명훈은 이날 인천 종합문화예술회관에서 아시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단원과 인천시립합창단, 성산소년합창단과 함께 푸치니의 오페라 ‘라보엠’ 공연에 참여했다. 이번 무대에서는 뮌헨 ARD 국제콩쿠르 수상자인 테너 김재형(로돌프), 마리아 칼라스 콩쿠르 등 11개 콩쿠르에서 입상한 바리톤 강형규(마르첼로)를 비롯해 소프라노 이명주(미미), 베이스 함석헌(콜리네)등이 열창했다.

이어 12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과 13일 고양 아람누리 극장에서 서울시향의 지휘봉을 잡는다. 거장들의 음악을 선별해서 연주하는 '마스터피스 시리즈'의 다섯 번째 무대로 독일 출신의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프랑크 페터 침머만과의 협연이 기대된다.

14일 오후 8시 서울광장에서 열리는‘제63주년 광복절 및 대한민국 건국 60년 기념 전야 음악회’에선 서울시립교향악단을 지휘한다. 소프라노 김영미 교수(54·한국예술종합학교 성악), 이광수와 민족음악원 풍물단, 서울시합창단과 그란데 오페라합창단으로 구성된 연합합창단이 협연한다. 오는 26일에는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부산 소년의 집 관현악단(BSO)'과 함께 자선음악회를 연다. 그는 아들 정민씨의 지휘 아래 누나 정명화씨와 함께 피아니스트로서 무대에 설 예정이다.

■ 오세영의 시 <독도> 동영상 화제

한 시인의 독도사랑을 담은 시가 동영상으로 제작돼 눈길을 끌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오세영 시인의 시 <독도>를 소재로 한 동영상을 제작해 대한민국 정책포털(korea.kr)을 비롯한 온라인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동영상에는 독도의 영상을 배경으로 태풍과 눈보라가 몰아칠 때마다 독도의 안부를 걱정하는 시 <독도>의 내용이 깔려있다.

오세영 시인의 시 <독도>는 한국의 대표시인 32명이 울릉도와 독도를 다녀와 느낀 감동을 담아 2007년에 발간한 <독도는 낭만이 아니다>라는 시집에 수록된 작품이다. 시인은 외롭게 홀로 푸른 바다에 서서 국토를 지키는 독도를 '사랑하는 막내아우' 라고 표현했다.

오 시인은 42년생으로 전라남도 영광에서 태어났으며 68년 시 <잠깨는 추상>으로 등단했으며, 첫 시집 <반란하는 빛>을 시작으로 <가장 어두운 날 저녁에>, <무명연시>, <시간의 쪽배> 등의 시집을 발표했다. 오세영 씨는 2006부터 2007년까지 한국시인협회 회장을 맡은 바 있으며, 한반도 전역의 산하를 시에 담아내 국토를 노래하는 시인으로 유명하다.

■ “아이야 희망은 아름다운 거란다.”_ 아동재단에 작품 기증한 이외수



인기 소설가 이외수 씨가 학대 피해 아동을 돕는데 써달라며 한 복지재단에 자신의 시화를 기증했다.

어린이 재단은 4일 이외수 작가로부터 기증받은 작품, ‘아이야 희망은 아름다운 거란다’ 를 티셔츠로 제작해 이날부터 온라인 쇼핑몰 11번가(www.11st.co.kr)와 노는언니들(www.nGirls.co.kr)를 통해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외수 씨는 재단과의 인터뷰에서 “어린이들은 어른의 몇배나 더 크고 무한한 미래를 갖고 있다”며 “어린이에게 괴로움을 주고 슬픔을 주고 절망을 안겨주는 것만큼 큰 죄는 없다”고 말했다.

이 씨는 이어 “미래를 더 아름답게 만들어주기 위해 글 한줄이든 그림 한점이든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며 “학대 받는 어린이들에게 아주 작은 희망의 씨앗이라도 됐으면 한다”고 기증의 뜻을 나타냈다.

이외수 나눔티셔츠는 9,900원에 판매하며 판매 수익금 전액을 결식아동 지원과 아동학대예방사업에 쓸 예정이다.

■ 강인수의 ‘어부의 노래’ 한국해양문학상

강인수 씨(69)의 소설 ‘어부의 노래’가 한국해양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부산광역시와 부산문인협회는 5일 소설가 강인수씨의 장편소설‘어부의 노래’를 제12회 한국해양문학상 올해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강 씨의 작품 ‘어부의 노래’는 연근해의 멸치잡이 및 오징어잡이 배의 선장 이준수를 중심으로 어로작업을 그리고 있고, 그의 아내의 생활과 가족들의 생활도 묘사하고 있다.

심사위원단은 “바다와 바다에서 일하는 일 자체에 대한 자료조사를 충분히 한 노작(勞作)으로, 소설문장이 세련되어 있다”고 작품을 평가했다.

시상식은 6일 오후 6시께 부산시 광안리 호메르스 호텔에서 허남식 부산광역시장을 비롯한 전국의 해양문학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상금은 1천 3백만원이다.

한국해양문학상은 부산시가 해양시대의 바다에 대한 인식을 전환시키는 문학정신을 펼쳐나감으로서 국제적 해양문학의 메카로 발돋움하고자 1997년에 제정했다.

■ 김해곤 등 미술가 6명, 국립묘지에서‘2008 국립묘지 설치예술제’열어

김해곤 섬아트연구소장을 비롯한 미술가 6명이 대한민국 건국 60주년을 기념하는 ‘2008 국립묘지 설치예술제’에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대한민국 건국60년을 기념하여 이달 9일 부터 이달말까지 서울 수유동 국립4․19민주묘지와 광주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2008 국립묘지 설치예술제’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대한민국 건국60년 기념 2008 국립묘지 설치예술제’는 김해곤 섬아트연구소장을 비롯한 최문수, 정명교, 김혜영, 강술생, 최승훈 씨 등 설치미술작가 6명이 참여했다.

김혜영, 정명교, 최문수 작가는 4.19묘지 경내 입구와 연못 그리고 잔디광장에 무궁화와 태극기 등 한국의 상징물과 색깔을 이용한 대형 설치작을 전시한다. 5.18묘지에는 강술생, 김해곤, 최승훈 작가가 추모와 치유, 조화라는 주제의 설치미술을 전시한다.

행사주관을 맡은 김해곤 섬아트연구소 소장은 "무거운 분위기였던 국립묘지에서 전에 없던 대형 설치미술행사를 개최함으로써 국립묘지가 자긍심의 공간이자 친근한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립묘지에서 설치미술 행사가 열리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7월 제288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눈 앞이 빙빙, 어지럼증 여름에 심해진다 눈 앞이 빙빙, 어지럼증 여름에 심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