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독자마당] 상생의 정치를 기대한다


‘ 왕의 귀환’은 현실이 됐다. 이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은, 더 강해진 노 대통령이 어떻게 국정을 운영하느냐에 집중되고 있다. 지금 인터넷에서는 노 대통령을 악의 무리(딴나라당)에 맞서 싸울 영웅으로 비유한 패러디가 한창 떠돌고 있다. 우려감이 드는 대목이다.

노 대통령의 탄핵에 대한 많은 국민이 분노했고 이를 추진한 국회의원들에 실망했지만 그렇다고 한쪽은 영웅, 한쪽은 교활한 악의 무리로 구분 짓는다는 건 지나치게 비약적인 발상이 아닐까 싶다. 국민들이 돌아 온 노 대통령에게 진정으로 희망하는 것은 어느 쪽을 희생시키고 견제하려는 것이 아니라, 강력한 추진력으로 민생을 돌보라는 뜻이리라. 이제는 그야말로 상생의 정치를 펴야 할 시점이다. 박지은(서울 성북구 안암동)

입력시간 : 2004-05-18 22:2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내 몸에 맞는 여름 보양식은 따로 있다 내 몸에 맞는 여름 보양식은 따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