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故 김선일씨 피살 쇼크] 김천호 사장이 CIA 정보원?
미군과 밀착된 사업내용·행적에 일각에서 강한 의혹제기



죽은 자는 말이 없다. 그러나 이라크에서 피살된 김선일씨의 경우는 ‘말’이 필요하다. 그의 죽음은 피할 수 있었고 수많은 미스터리 속에 결과로 나타난 측면에서다. 그 미스터리의 키는 김선일씨가 근무했던 가나무역 김천호 사장이 쥐고 있다. 6월30일부터 시작된 국정조사는 사실상 김 사장의 ‘입’을 여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사건의 충격이 컸던 만큼 김 사장의 정체와 가나무역의 실체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김선일씨 피랍 우려는 지난해 6월 김씨가 가나무역에 취업하면서부터 시작됐다. 가나무역이 전쟁중인 이라크에서 미군 납품 비즈니스를 하고 있었고, 김씨도 이라크 근무를 뽑았기 때문이다.


- 90년대 초부터 미군 납품

김천호 사장과 가나무역이 중동 지역에 알려진 것은 90년대 초 중동에서 미군 납품 비즈니스를 하면서부터. 바그다드에서 무역업에 종사한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 사장은 중동에서 미군 납품업을 하던 친형을 통해 미군과 인연을 맺었고, 91년 걸프전을 계기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미군 납품사업을 시작해 중동 전역으로 사업을 확장했다고 한다. 김 사장은 아프가니스탄 전쟁 때도 형과 함께 미군 군납 일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보분야 관계자에 따르면 가나무역의 법인은 카타르에 등록돼 있고, 바그다드ㆍ암만ㆍ두바이 등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또 미군 물품 조달기관인 AAFES의 하청업체 형태로 사업을 해왔다고 한다.

하지만 김천호 사장은 겉으로는 전쟁 비즈니스를 하는 사업가이지만 실제로는 다른 역할을 맡고 있다는 주장도 있다. 한마디로 김 사장이 국가 비밀 요원, 나아가 미 CIA의 정보원이라는 것이다. 한나라당 박진 의원은 걸프전 때 고작 100시간 정도 인연을 맺었고, 지난해 6월 재설립된 중소기업이 중동 대부분의 미군 부대 군납을 독식한 점과, 김 사장이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측에 주간동향 정보를 제공한 사실 등을 근거로 정보원일 가능성을 제시했다.


-'코트라'에도 주간동향 정보 제공

일각에서는 AAFES의 이사회가 미군 현역 군장성으로 구성돼 있다는 점을 근거로 김 사장을 미 CIA의 정보원이라고 해석하기도 한다. 김 사장이 김선일씨 납치사실을 인식한 5월 31일 이후 4번씩이나 한국대사관을 방문하고 미군 부대에 김선일씨의 소재 파악을 의뢰한 것 등도 정보원의 단초들이라는 주장이다. 가나무역은 정보원이라는 신분을 감추기 위한 위장회사라는 것이다.김 사장은 또 김선일씨의 피랍에서부터 피살에 이르기까지의 행적, 테러세력과의 협상, 현지 대사관과 미군과의 연락 여부 및 시점 등 적지 않은 의문점을 남긴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코트라의 한 관계자는 “김 사장이 현지 사정에 밝아 한국정부나 미군에 사업을 하면서 알게 된 정보들을 자문을 해주는 정도이지 정식 정보원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국회가 6월 30일부터 국정조사를 벌이기로 하자 원래의 입장을 바꿔 이라크에서 귀국을 망설이고 있다고 한다. 김 사장을 둘러싼 의혹과 정부와의 커넥션 등 갖가지 억측도 난무하고 있다. 고인이 된 김선일씨를 위해서라도 김천호 사장의 ‘말’이 필요한 시점이다.



박종진 기자 jjpark@hk.co.kr


입력시간 : 2004-07-01 11:54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7월 제288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