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공존과 역사 되새기는 무대

[문화, 8월의 역사를 보다] <내가 울어줄게>, <아버지를 죽여라2> 등 다양한 시도
  • '아버지를 죽여라2'
경술국치 100년을 맞아 공연계에서도 역사의 재조명이 이루어지고 있다. 그중 평화와 상생의 시대답게 최근엔 지난날의 원한과 상처를 딛고 공존을 모색하려는 움직임이 눈에 띈다.

지난 6월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열린 <또 하나의 실크로드–동풍, 반도에서>는 그 좋은 예였다.

일본대학 예술학부 연극학과 카토 타다시 교수의 연출로 진행된 이 공연은 문명교류의 장이었던 실크로드를 통해 한일 예술가들이 만나 문화교류를 하고, 동아시아 전통예술의 새로운 형식을 제시했다는 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10일 시작해 광복절에 막을 내린 연극 <내가 울어줄게>도 한일 공동제작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국 극단 '즐거운 사람들'과 일본 공연 축제인 키지무나 페스타 사무국이 함께 제작한 이 작품은 한국배우 3명과 일본배우 2명으로 구성돼 두 나라를 넘나드는 주인공들의 우정을 다뤘다. 극단 관계자는 "서로 다른 처지에 있는 사람들도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며 추억을 쌓으면 언젠가 상대방을 이해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화해를 지향하려는 움직임만 있지는 않다. 오히려 경술국치의 역사를 되새기며 일제의 잔재를 정리하려는 시도들도 있다.

'혜화동1번지 페스티벌-1번지 혈전'의 세 번째 작품인 <아버지를 죽여라2>는 앞선 세대의 과오와 오류를 바로잡겠다는 젊은이들의 도전과 실패를 가상으로 다루고 있다. 18일부터 시작되는 이 작품은 항일투쟁단체에서 활동하는 주인공이 친일파인 자신의 아버지를 죽이라는 지령을 받게 되며 좌충우돌하는 모습을 담아냈다.

항일조직의 일원으로서 살부의 딜레마에 처한 이들의 입장은 극 속 극인 <오이디푸스 왕>으로 대변된다. 반인륜적 범죄와 현실투쟁의 당위성 사이에서 갈등하는 젊은이들의 도전기는 친일 반민족 특별법이 여전히 실천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되돌아보게 한다.

한편 광복 65주년을 기념해 27일부터 열리는 연극 <생쥐와 인간>은 <에덴의 동쪽>, <분노의 포도>로 유명한 노벨상 수상작가 존 스타인벡의 원작을 한국상황에 맞게 각색했다. 그 결과 1930년대 만주가 배경이 된 연극은 일제강점에 맞서 독립운동에 참가하기 위해 고향을 떠난 민초들의 비극적인 운명을 담고 있다.

각색과 연출을 맡은 '정인석 액터스 랩'의 정인석 대표는 "광복 65주년을 맞았지만 일본은 정신대 동원 피해소송을 기각하는 등 아직도 아픈 기억만 남아 있다"면서 "당시 독립운동가들이 어떤 처지에 놓였을까 하는 의문에서 이 작품을 무대에 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오는 27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공연을 앞두고 있는 창작판소리 <백범 김구>는 이런 아픔의 역사를 제대로 반추하며, 김구가 그랬던 것처럼 동아시아의 상생과 번영을 새롭게 모색하자고 제안한다. 공연 관계자는 "오로지 조국의 광복과 자주통일만을 위해 산 백범 김구 선생의 일생과 신념을 담은 작품이 국치 100년이 되는 해 대한민국 국회에서 공연되는 것만으로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이라고 이번 행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8월 제288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염증 완화에 도움되는 이것 염증 완화에 도움되는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