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카메라스케치] 화사한 꽃세상 봄의 길목서 서성대다




혹독했던 한파를 견뎌낸 3월의 산하. 기지개 켜는 생명들의 합창곡이 들린다. 눈 덮힌 한라산 자락 드넓은 초지에는 겨우내 갇혀 있던 양떼와 소떼들이 새순을 찾아 대지에 속삭이고 남도 들녘에는 보약보다 낫다는 봄나물이 고개를 내밀기 시작한다.

양지바른 언던배기의 매화와 산수유도 벌써 색색의 꽃망울을 터트리며 봄처녀들의 바깥나들이를 유혹한다. 따사로운 햇살이 살포시 내려앉은 실개천 얼음장 밑으로 졸졸졸 흐르는 물소리도 정겹다.

영동지방에 뒤늦게 내린 철모르는 눈. 퇴장이 못내 아쉬워 하얀 설국을 만들지만 오는 봄을 어찌 막으랴. 움츠렸던 마음 훌훌 털고 화사한 봄 향기에 취해 자연과 함께 새 희망을 노래하자.














◀ 전남 장성 들판엔 벌써 냉이 캐기가 한창이다. 제주도 중산간에 있는 목장에서 한 소녀가 방목중인 양들에게 먹이를 주며 즐거워 하고 있다. 전남 구례 산동면의 산수유마을 계곡은 산수유로 노랗게 물들기 시작했다. / 연합뉴스










▲ 부산 연제구 도로변에 핀 매화꽃을 아빠 품에 안겨있는 아이가 신기한 듯 바라보고 있다. / 연합뉴스




























▲ 용인 에버랜드 나비전시관을 찾은 한 여성이 나비를 만지며 즐거워하고 있다. / 임재범 기자














































임재범 기자 happyyjb@hk.co.kr

입력시간 : 2006-03-10 11:34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내 몸에 맞는 여름 보양식은 따로 있다 내 몸에 맞는 여름 보양식은 따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