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음식, 삶과 예술로 빚은 그 맛은

‘미각의 미감전’…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12월 5일∼신년 3월 19일

‘음식’은 가장 보편적인 생활의 한 부분이자 가장 독특한 문화를 내재한 소통의 매개이기도 하다. 이러한 음식이 지닌 다양한 메시지를 탐색하는 시도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다.

동시대 문화예술 창작 활동과 도시문화의 관계를 음식문화(Gastronomy)를 중심으로 살펴보는 ‘미각의 미감(Activating the City: Urban Gastronomy)’전으로 예술가, 디자이너, 건축가, 문화 활동가들이 도시와 삶의 문제를 음식문화를 매개로 어떻게 성찰하고 또 어떻게 변화를 이끄는지 들여다본다.

전시는 ‘도시 생동 (Food x Urban Mobility)’, ‘음식과 공동체 (Food x Community)’, ‘음식을 통한 공유와 나눔 (Food x Sharing Culture)’이라는 세 가지 주제로 음식을 단순한 감각이나 탐닉의 대상이 아닌 사람 사이의 관계와 소통을 형성하는 매개자로 바라보고 이에 집중하는 활동들에 주목한다.

‘도시 생동’에서는 모빌리티(Mobility : 이동성)가 일상이 된 현대 사회에서 장소와 시간에 제약 없이 음식을 즐기고 사람들과의 관계를 확장하며 도시를 생동시키는 작업들을 선보인다. 김종범은 각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라이프 사이클’ 시리즈를 통해 삶과 움직임, 속도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건축가 김태범은 모든 것이 초소형화 되는 세태를 반영하여 작은 도시락이 펼쳐지면 도시에서 피크닉을 즐길 수 있는 도구들로 변화되는 ‘도시 피크닉’을 제안한다.

‘음식과 공동체’에서는 음식을 통해 인간의 신뢰를 회복하고 새로운 공동체를 형성하고자 했던 전설적인 작업들을 선보인다. 1970년대 초 예술가들과 함께 공동으로 운영한 레스토랑 ‘푸드’에 관한 다큐멘터리 영상인 고든 마타-클락의 ‘푸드’를 비롯해 시장을 매개로 새로운 삶의 공동체를 꿈꾸는 마르쉐@친구들을 통해 소통과 관계가 형성되는 문화의 장으로서의 시장인 농부 시장 ‘마르쉐@’도 경험할 수 있다.

김다움은 도시와 음식문화가 만들어내는 사운드를 채집하고 재편집해 청각적 음식문화를 드러내는 ‘유통기한들’을 선보이며 Ab그룹(이혜연)은 이번 전시의 개별 작품들과 주제를 담아내는 무대로서의 ‘도시’를 전시장에 연출한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음식을 통한 공유와 나눔’의 현장을 전시장에 재현한다.

다양한 연계프로그램과 함께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단순히 감각 충족의 수단이 아닌 다양한 삶의 태도를 담고 관계를 형성하는 사회적 매개로서의 ‘미각(味覺)’에 접근한다. 이를 통해 우리가 살아가는 도시를 새롭게 인식하게 하고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도시의 미감(美感)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전시는 12월 5일부터 2017년 3월 19일까지 이어진다. 02-3701-9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