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클래식과 새로움이 공존" 돌아온 뮤지컬 '시카고'

오는 7월 21일까지 서울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지난 25년여 동안 미국 브로드웨이 등 세계를 돌며 찬사를 받은 뮤지컬 ‘시카고’가 한국에 상륙했다. 뮤지컬 기획사 ‘신시컴퍼니’는 지난 2일 막을 올린 시카고가 오는 7월 18일까지 이어진다고 밝혔다. 시카고의 한국 무대는 올해로 21주년을 맞이했다. 신시컴퍼니는 “클래식과 새로움이 공존하는 최강 캐스팅으로 한국 시카고의 새 역사를 창조하기 위해 큰 발걸음을 내디딘다”고 강조했다.
 
뮤지컬 시카고는 토니 어워즈, 올리비에 어워즈 등 전 세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에서 55개 부문 이상을 수상한 명작으로 꼽힌다. 전 세계 36개국 500개 이상의 도시에서 33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모은 스테디셀러 뮤지컬이다. 이 작품은 1996년부터 현재까지 브로드웨이서만 9690회 이상 공연되며 역사상 가장 오래 공연되고 있는 ‘브로드웨이의 상징’과도 같은 미국 뮤지컬이다. 한국에선 지난 2000년 12월 8일 라이선스 프로덕션으로 초연된 이후, 지난 20년간 14시즌을 거치며 누적 공연 1146회를 달성했다. 평균 객석점유율이 90%에 이르는 등 국내 관람객에게도 커다란 사랑을 받았다.
 
환락 넘친 1920년대 미국
현대적 묘사 곁들여 재현
  • 뮤지컬 시카고 록시하트 등장신.(사진=신시컴퍼니 제공)
돈만 있으면 뭐든지 가능하던 1920년대 미국 시카고. 거리엔 환락이 넘쳐나고, 마피아가 지하 세계의 돈으로 도시를 장악했던 시절이다.
 
이런 가운데 살인을 저지르고도 스타가 되길 꿈꾸는 주인공 ‘록시하트’. 황당한 바람 같지만 당시는 그렇지도 않은 때였다. 그녀는 뛰어난 언변과 임기응변을 자랑하는 변호사 ‘빌리플린’과 만나며 꿈을 현실로 만들어 간다. 자신의 죄는 숨긴 채, 사람들의 동정심을 살만 한 이야기를 한껏 꾸며냄으로써 오히려 당대 최고의 스타로 급부상한다.
 
이번 공연에서 록시하트 역을 맡은 아이비, 티파니영, 민경아는 뛰어난 가창력과 안무 솜씨를 뽐내며,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여성 죄수의 캐릭터를 완벽에 가깝게 선보였다. 특히 티파니영과 민경아는 약 2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한국 시카고의 새로운 주인공으로 무대에 섰다.
 
주최측 관계자는 티파니영에 대해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으로)슈퍼스타임에도 불구하고 유명인이라면 으레 바라는 배려를 요청하지 않았다”며 “오디션 지원부터 참여까지 스스로, 또 철저히 준비해오며 관계자들을 감동시켰다”고 전했다.
 
또 민경아에 대해 “지난해 뮤지컬 ‘렌트’에서 ‘모린’ 역을 맡아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히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며 “이번 시카고를 통해서는 한 번도 무대 위에서 그녀의 춤을 본 적 없는 관객들에게 민경아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무대에서는 시가, 권총, 살인, 갱, 무법천지, 보드빌, 재즈, 애교 가득한 여성 등 1920년대 시카고를 대표하는 상징물들이 가득하다. 시종 어두웠던 1920년대 미국의 현실에 국한해 이야기를 펼치지만, 음악과 춤 그리고 세트와 의상 및 조명 등의 표현 방법은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의 이야기로 해석해도 좋을 만큼 시사적이고 현대적이다.
 
비록 화려한 의상은 없지만, 심플하되 섹시한 의상을 입은 여배우들. 그리고 단단한 근육질의 몸매를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남자 배우들이 보여주는 밥파시의 절도 있고 관능적인 춤을 일찍이 ‘시카고에서만 만끽할 수 있는 즐거움’으로 널리 알려진 바 있다. 최근 공연을 관람한 이들 사이에서는 ‘이번 무대 역시 다르지 않다’는 평가가 적지 않다.
 
쟁쟁한 선배들 제친 ‘대체 불가’ 조연들
  • 뮤지컬 시카고 공연 모습.(사진=신시컴퍼니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관람객 모집이 어려운 상황인 만큼, 주최측은 어느 때보다도 만전을 기했다고 강조한다. 실제로 주연뿐만 아니라 조연들마저도 ‘역대급’ 실력을 갖췄다는 자신감이 상당하다.
 
물론 록시하트 외 주연급 라인업도 화려하다. 작품에서 록시하트의 라이벌과 다름 없는 ‘벨마켈리’ 역에는 최정원과 윤공주가 나선다. 최정원은 2000년 국내 초연 때부터 공연에 참여한 ‘살아있는 전설’이란 별명이 있다. 그와 함께 이번에는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노력파 배우 윤공주도 함께 한다. 주최측 관계자는 “두 배우는 서로 닮은 점이 많다”며 “춤, 연기, 노래 삼박자를 모두 갖춘 배우”라고 자부했다.
 
‘빌리플린’ 역은 박건형, 최재림이 맡았다. 이 같은 캐스팅은 이번 시즌이 보여준 변화의 정점이라고도 할 수 있다.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은 박건형은 더욱 탄탄한 연기를 선보였고, 최재림은 역대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는 등 대세와 다름없다는 게 주최측의 자신감이다.
 
다만 가장 눈길을 끄는 이들은 조연들이다. 간수장 ‘마마 모튼’ 역의 김영주, 김경선. 록시하트의 남편 ‘에이모스’ 역인 차정현은 뮤지컬계에서는 잘 알려진 실력파 배우들이다. 특히 차정현은 앙상블로 시작해 2018년 공연을 앞둔 오디션에서 ‘에이모스’ 역으로 새롭게 도전했고, 이번에 쟁쟁한 선배들을 뒤로하고 배역을 따냈다고 한다.
 
뮤지컬 시카고는 오는 7월 18일까지 서울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펼쳐진다. 다만 매주 월요일에는 공연이 없다. 이밖에 자세한 사항은 신시컴퍼니 공식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5월 제287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2021년 04월 제2872호
    • 2021년 03월 제2871호
    • 2021년 03월 제2870호
    • 2021년 03월 제286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잠이 보약(補藥)이더라 잠이 보약(補藥)이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