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투자만큼 거둔다' 10대 그룹 총수 배당금

이건희 회장 1위, 이어 정몽구ㆍ최태원ㆍ구본무ㆍ신동빈 순

5년간 6811억원… ‘기업소득환류세제’ 정책으로 배당금 큰 폭 상승

국내 10대 대기업 그룹 총수 중 최근 5년간 상장 계열사로부터 가장 많은 배당금을 받은 인물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었다. 10대 그룹 총수들의 전체 배당금 규모는 1조50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등 10대 대기업 총수들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상장 계열사로부터 약 1조4612억원의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 최대 재벌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5년간 약 6811억원의 배당금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이건희 회장은 지난해에도 1824억원의 배당금으로 10대 대기업 총수 중 가장 높았다.

특히 이 회장은 이달 초 기준 국내 상장된 주식자산 총액이 65조 4202억원으로 집계돼 ‘주식부호’로서도 부동의 1위를 지켰다.

정몽구 현대차 그룹 회장은 지난 5년간 3064억원의 배당금을 받아 2위에 올랐지만, 이건희 회장과는 2배 이상의 차이가 났다.

정 회장은 지난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현대글로비스 4개 계열사로부터 약 886억8416만원 배당금을 받았다. 이는 전년보다 20.6%가 오른 수치다.

3위와 4위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각각 차지했다. 지난해 8ㆍ15 광복절 특별사면 이후 올해 3월 경영일선에 복귀한 최태원 회장은 5년간 약 1604억원의 배당금을 탔다. 특히 수감 중이던 지난 2014년에 비해 지난해까지 약 230억원 이상이 올라 같은 기간 다른 총수들의 배당금보다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또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지난해 255억원, 5년 동안 1023억원의 배당금을 받아 같은 기간 1000억원 이상의 배당금을 받은 대기업 총수 중 가장 마지막 순위를 차지했다.

최근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5년간 약 412억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신동빈 회장의 배당금은 지난 2011년 69억원에서 지난해에는 109억원에 달해 최근 5년 사이 약 60%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롯데그룹에 대한 검찰조사 기간 중 롯데그룹이 발표한 공시자료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해 11개 계열사에서 받은 배당금과 연봉 총액이 216억2649만원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구체적으로 신 회장은 호텔롯데에서 배당금 84억7525만원과 급여 15억300만원, 롯데쇼핑 급여 10억 21만원 그리고 롯데제과 배당금 6억7565만원 등을 받았다.

배당금 상위 5위까지 총수들의 소속기업은 지난해 말 기준 자산총액에서도 상위 5위에 들며, 기업 자산총액과 오너들의 배당금이 대체적으로 비례하는 경향이 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구조조정에 돌입한 현대중공업의 정몽준 대주주(전 회장)는 지난 2011부터 2013년까지 약 656억원의 배당금을 가져갔지만,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했던 2014부터 2년 간 한 푼의 배당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10대 그룹 중 5년간 가장 적은 배당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은 5년 동안 총 29억원의 배당금을 기록했고, 지난 2014년에는 9억5000만원 그리고 지난해에는 10억4000만원을 받았다.

특히 그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 연속 10억 미만의 배당금을 받아왔고, 지난 2년간 배당금이 없었던 정몽준 전 회장을 제외하면 10대 기업 총수 중 가장 낮은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10대 대기업 총수들의 총 배당금은 지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매년 2000억원 대에 머물렀지만, 2014년부터 3000억원 대에 진입한 뒤 지난해에는 약 3858억원의 배당금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계에서는 이처럼 10대 그룹 총수들의 배당금이 큰 폭으로 늘어난 이유에 대해 정부가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기업소득환류세제’ 정책과 무관하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는 오는 2017년까지 배당금과 투자, 임금 증가 등이 당기순이익의 일정 비율에 미달하면 해당 부분에 대해 10%의 법인세를 추가로 과세하는 법안으로 기업의 투자와 배당을 확대하기 위한 정책의 일환이다.

실제로 10대 그룹 계열사 상장사들의 2014회계연도 배당총액은 8조 6090억원으로 전년비 27.5%나 증가했다.

특히 이 수치들은 상장사로부터 받은 배당액만 집계한 것으로 다수의 비상장 계열사를 거느린 10대 그룹 총수들이 받아간 실제 배당액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