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몸집 줄이기 나선 한진해운, 인력 조정까지 나선다

육상 직원 절반, 정리해고 예고

노사, 협의 하에 자산매각 완료 이후로 미뤄

대형화주들 선사 재무 건전성 검토, ‘한진해운 효과’

법정관리 중인 한진해운이 자산 매각과 정리 해고로 몸집 줄이기에 나서고 있다.

한진해운의 법정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지난 14일 한진해운의 아시아-미주노선 물류 시스템과 해외 자회사 7곳, 컨테이너 선박 5척, 노선 담당 인력 등을 매각한다는 공고를 냈다.

이 중 ‘알짜노선’으로 불리는 아시아-미주 노선의 경우 많은 선사들이 눈독을 들이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상선은 미주 노선 인수에 대한 예비 입찰전에 뛰어들 계획이다. 다만 현대상선이 현재 운항하고 있는 노선과 겹치는 부분이 많아 그다지 고평가를 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진해운은 육상 직원의 절반 이상을 정리해고 한다. 지난 18일, 한진해운 육상노조는 한진해운이 전날 열린 노사협의회에서 매각을 추진하는 미주ㆍ아시아 노선 관련 인력 300명만 남기고 나머지 350여명은 정리해고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노조는 위로금을 받을 수 있는 희망퇴직 형태를 제의했으나 한진해운 측은 이에 대해 자금 상황상 어렵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의 반발로 사측은 자산매각이 완료될 때 까지 정리해고를 미루는 안에 동의했다. 사측은 “노조의 제안 대로 구조조정을 양수도 계약 이후에 실시해 모든 직원에 대해 고용 승계 가능성을 열어두고, 인수 회사에서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인력을 선별하겠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한진그룹 계열사로의 고용 승계를 조양호 회장에게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한편 세계 해운 시장에서는 한진해운의 법정 관리 이후, 대형 화주들이 선사를 선정하거나 얼라이언스 파트너를 선정할 때 재무 건전성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거세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한진해운 사태’와 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선제 조치이다. 이로 인해 재무가 불건전하거나 실적을 공개하지 않는 선사들은 화주의 신뢰도 저하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은 “이러한 시장 상황은 우리 나라 국적 선사에 미치는 영향도 매우 크다. 해운산업 지원을 위한 금융의 역할을 강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할 것”이라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6호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