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현대차 ‘E-GMP’ 전기차 최고 기술력 집약”

전기차 전용 플랫폼 공개…고전압 충전 시스템을 기본 적용에 공간성도 혁신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2021년을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은 현대차그룹이 ‘아이오닉5’와 기아자동차 ‘CV’(프로젝트명) 등 차세대 전기차 라인업의 뼈대가 되는 기술집약적 신규 플랫폼을 내놓았다. 이 기술에 대해 현대차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라고 주저 없이 말한다.

여기에 눈길이 쏠린 것은 비단 현대차의 기술력 때문만은 아니다. 이를 계기로 국내의 전기차 경쟁력 및 인프라 또한 강화할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전기차 글로벌 최선두 업체로의 도약을 위한 발판에서 현대차가 엑셀을 밟았다.

“기술 리더십 확장하겠다”

  •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사옥.
현대차가 이달 초 공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이란 수식어를 자신감 있게 내건 현대차 모습에 더욱 그렇다. “수소전기차에 이어 순수 전기차 분야에서도 선도 업체로서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는 게 현대차의 ‘공식’ 계획이다.

현대차가 소개한 바에 따르면 E-GMP는 미래 전기차 모델의 핵심이 되는 기술이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통해 기존의 우수한 효율성에 더해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필요로 하는 새로운 차급까지 그 기술 리더십을 더욱 확장할 것” 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E-GMP는 내연기관 자동차의 플랫폼을 활용한 기존의 전기차와 달리 전기차만을 위한 최적화 구조로 설계돼 1회 충전으로 국내 기준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다.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이용 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5분 충전으로 1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의 시대가 열리는 셈이다.

또 내연기관 플랫폼과 달리 바닥을 평평하게 만들 수 있고 엔진과 변속기, 연료탱크 등이 차지했던 공간이 크게 줄어 실내 공간의 활용성을 혁신적으로 높일 수도 있다. 기존까지 구조적인 한계로 불가능했던 새로운 자동차 실내외 디자인 구상도 가능해진 것이다. 머지않아 등장할 자율주행차 등의 모습을 보다 폭넓게 상상 가능하다.

현대차는 E-GMP의 제품기획 단계부터 복잡성을 줄이면서도, 하나의 플랫폼으로 차종과 차급의 경계를 넘어 유연한 제품개발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이로써 세단, CUV, SUV부터 고성능 및 고효율 모델까지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차량을 신속하게 선보일 수 있다는 게 현대차 설명이다.

특히 빠른 가속력과 다이내믹한 승차감을 원하는 고객을 위한 고성능 모델은 100km/h 도달시간 3.5초 미만, 최고 속도 260km/h 구현이 가능하다.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던 엔진이 사라진 데다, 배터리를 하단에 낮게 위치시킴으로써 이상적인 전후 중량배분을 이루면서 가능해졌다.

전기차 인프라 확대될까

  • E-GMP
업계에서는 E-GMP가 배터리와 모터 및 차체와 섀시 구조에 이르기까지, 전기차의 특성을 고려해 최적화된 설계를 바탕으로 완성됐다고 평가한다. 실제로 탑승객과 배터리 안전을 위한 신기술이 다양하게 적용됐다. 뛰어난 성능에 파괴적 차량 디자인을 가능케한 것과 더불어 충전 속도도 대폭 끌어올릴 수 있다.

일례로 E-GMP는 미래 전동화 모빌리티에 적합한 혁신적인 공간성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짧은 오버행, 길어진 휠베이스로 개성있는 디자인이 가능하며, 얇아진 콕핏(운전석의 대시보드 부품 모듈)이 탑승공간을 확장시켜준다. 이처럼 길어진 휠베이스는 승차감과 주행안정성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아울러 차급과 주행거리,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선택이 가능하도록 전용 전기차에 최적화된 표준화 배터리 시스템을 적용했다. E-GMP를 기반으로 개발되는 모든 차량에는 최고 수준의 에너지 밀도 셀로 구성된 표준화된 단일 배터리 모듈이 탑재되며, 이러한 표준화 모듈을 바탕으로 기본형과 항속형 등 모듈 탑재 개수에 따라 다양한 배터리 팩 구성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건 급속충전이다. E-GMP는 충전 시간을 단축하기 위한 800V 고전압 충전 시스템과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도록 400V/800V 멀티 급속충전 시스템이 적용됐다.

아직까지 국내외 대다수 급속 충전 인프라는 400V 충전 시스템을 갖춘 전기차를 위한 50~150kW급 충전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빠른 충전을 위해 800V 고전압 충전 시스템을 갖춘 전기차를 위한 350kW급 초고속 충전 인프라가 설치되고 있는 게 글로벌 시장의 추세다.

E-GMP는 이 같은 흐름에 따라 800V 고전압 충전 시스템을 기본 적용했다. 초고속 충전 시 18분 내 80% 충전이 가능하며, 1회 완충으로 500km 이상 달릴 수 있다. 5분의 충전만으로도 약 100km 정도를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는 우선 한국도로공사와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약’을 맺고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350kW급 충전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번에 공개한 E-GMP뿐 아니라 본격적인 전동화 시대를 대비한 기술 및 제품 개발에 일찍부터 많은 공을 들여왔다. 2009년 최초의 전동화 모델인 하이브리드카를 국내에 선보인 이래 2010년 블루온 전기차를 시범운행했고, 2015년에는 모든 타입에 걸친 전동화 차종(HEV, PHEV, EV, FCEV)의 양산체제 구축을 완료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전기차 시장의 급격한 성장 전망에 따라 새로운 전동화 아키텍처, 고성능 구동 시스템, 차세대 배터리 등 전동화 기술 역량을 선제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전기차 모델 역시 꾸준히 확대해 나갈 계획으로, 빠른 시일 안에 글로벌 시장에 연간 100만 대를 판매해 명실상부한 전기차 글로벌 최선두 업체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