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딜리버리히어로, 배민 품고 요기요 판다

시장가치 2조원 대 요기요, 6개월 내 매각해야
  • 당초 딜리버리히어로는 요기요 매각 입장에 부정적인 입장이었지만 아시아 시장 개척을 위해 요기요보다 배달의민족이 실익이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 연합)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가 배달의민족(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키 위해서는 현재 보유한 요기요를 매각해야한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당연히 딜리버리히어로가 공정위 조건을 수용하게 됐을 때 요기요를 누가 운영하게 될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었다.

결국 딜리버리히어로가 28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정위 요구를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딜리버리히어로는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지분 100%를 매각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딜리버리히어로는 요기요 매각 입장에 부정적인 입장이었지만 아시아 시장 개척을 위해 요기요보다 배민이 실익이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딜리버리히어로는 공정위 조건에 따라 요기요 매각이 완료되기 전까지 요기요와 배민을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제 시장에 매물로 나온 요기요를 누가 살지가 핵심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상황에서 롯데, 신세계 등 기존 유통 대기업들을 비롯해 네이버 등 포털기업, 쿠팡, 위메프오 등 배달업계 후발주자들까지 거론되고 있다. 지난해 약 2000억 원 매출을 달성한 요기요는 현재 시장에서 약 2조4000억 원 가치를 지닌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공정위가 제시한 바에 따르면 딜리버리히어로가 6개월 내에 요기요를 매각하라는 것인데 2조 원 대라는 시장 가치에 비해 주어진 시간은 너무 짧은 편이다. 딜리버리히어로는 우아한형제들과 기업결합을 조건부 승인 받아 한국 자회사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를 매각하고 매각이 완료될 때까지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운영은 유지한다. 최종 기업결합 종료는 내년 1분기에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니클라스 외스트버그 딜리버리히어로 창업자 겸 CEO는 공정위 승인 이후 성명을 통해 “우아한형제들과 협업을 실현하는데 한걸음 더 다가서게 돼 감격스럽고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을 식구로 맞이하게 돼 기대된다”며 “아시아 전역에 우리 입지를 확장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분석 결과에 따르면 최근 3주(12월 1~21일)간 배민 정보량은 9만6363건으로 6개 배달앱 전체 정보량 68.01%를 차지했다. 직전 조사에 비해서도 배민 점유율이 0.39%P 늘어나 배달특급 출범과 쿠팡이츠 성장에도 불구하고 관심도는 더 높아지는 상황이다. 반면 정보량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요기요는 2만6304건(18.56%)을 기록해 직전 조사에 비해 소폭 하락세를 이어갔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대면 활성화로 배달앱 시장에 대한 관심도는 매월 두 자릿수 신장하며 급성장하고 있다”며 “배달앱 시장 양극화 현상이 조금씩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배민과 달리 요기요는 정보량 축소라는 공식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4월 제287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4월 제2872호
    • 2021년 03월 제2871호
    • 2021년 03월 제2870호
    • 2021년 03월 제2869호
    • 2021년 03월 제2868호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기 살려주는 힐링푸드 10가지 기 살려주는 힐링푸드 10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