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현대차 자율주행 합작사 ‘모셔널’, 美 일반도로 무인주행 성공

글로벌 시험 인증기관 ‘TUV SUD’로부터 레벨 4 인증 획득
  • 현대차그룹 투자 합작사 모셔널의 일반도로 무인 자율주행차 주행 모습. (사진 모셔널)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현대차그룹과 앱티브의 자율주행 기술 합작사인 ‘모셔널’이 일반도로에서 무인 자율주행차 시험 주행에 성공하며 기술력을 입증 받았다.

23일 모셔널에 따르면 시험 주행은 이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여러 대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 교차로 통과 ▲비보호 방향 전환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가 있는 혼잡 상황 주행 등의 방식으로 이뤄졌다.

통상 무인 자율주행 기술 시범 주행에는 경로 확인과 비상 정지 등을 위해 운전석에 안전 요원이 탑승하지만 모셔널 시범 주행에는 운전석을 비워두고 조수석에만 안전 요원이 탑승해 별도의 개입은 없었다.

모셔널은 수년에 걸쳐 무인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했다. 150만 마일(약 241만㎞)의 사전 시험을 거쳤고 수십만 명 인력이 투입돼 2년 간 10만 시간 이상의 자체 안전 평가과정도 진행했다.

모셔널은 세계적 권위를 갖춘 산업 분야 인증 전문 기관인 ‘TUV SUD’로부터 자율주행 시스템, 기술력, 운영능력 등을 검증받아 업계 최초로 운전석을 비워 둔 상태 자율주행(레벨 4 수준) 기술과 안전성을 인증 받았다. 또 지난해 11월 미국 네바다주로부터 일반도로에서 무인 자율주행차를 시험할 수 있는 허가를 받기도 했다.

칼 이아그넴마 모셔널 최고경영자(CEO)는 “모든 무인 시스템이 똑같이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모셔널 무인 자동차가 수십 년 간 혁신, 안전 및 프로세스에 대한 끊임없는 노력, 수백만 마일 이상의 테스트, 엄격한 외부 검토의 산물이라는 것은 확실하다”며 “모셔널은 세계 최초로 완전 무인 자동차를 실현한 기업 중 하나로 이번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의 일반도로 시범 운행은 안전하고 경제적인 무인 자동차를 위한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모셔널은 2023년부터 미국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 리프트의 플랫폼에 최대 규모 양산형 로보택시를 공급하며 자율주행 서비스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모셔널은 2018년부터 리프트와 라스베이거스에서 상업용 로보택시 서비스를 운영하며 단 한 건의 고장사고 없이 10만 회 이상 탑승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내 몸에 맞는 여름 보양식은 따로 있다 내 몸에 맞는 여름 보양식은 따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