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LG-SK, 美 ITC 배터리 분쟁 전격 합의…“국내외 쟁송 모두 취하”

10년간 추가 쟁송 않기로…“한미 배터리 산업 발전·미 친환경 정책 위해 공동 노력”
  • 미국 ITC에서 진행되고 있는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분쟁이 모두 종식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11일(한국시간)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진행되고 있는 배터리 분쟁을 모두 종식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2019년 4월부터 진행된 양사의 모든 소송절차는 마무리됐다.

양사는 이번 합의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현재가치 기준 총액 2조 원(현금 1조 원+로열티 1조 원)을 합의된 방법에 따라 지급한다. 또 관련한 국내외 쟁송을 모두 취하하고 향후 10년 간 추가 쟁송도 하지 않기로 했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공동으로 “한미 양국 전기차 배터리 산업의 발전을 위해 건전한 경쟁과 우호적인 협력을 하기로 했다”며 “특히 미국 바이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배터리 공급망 강화 및 이를 통한 친환경 정책에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합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주신 한국과 미국 정부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양사는 공식 합의 내용과 별개로 추가 입장문도 발표했다. 먼저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이번 합의는 공정 경쟁과 상생을 지키려는 LG의 의지가 반영됐고 배터리 관련 지식재산권이 인정받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번 합의를 통해 폭스바겐과 포드를 포함한 주요 LG에너지솔루션 고객사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고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조지아 공장도 정상적으로 운영이 가능하게 됨으로써 양사가 글로벌 시장에서 공존하며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측은 이번 분쟁과 관련해 미국 정부가 추진하는 친환경 정책, 조지아 경제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더 큰 책임감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내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을 앞둔 포드 및 폭스바겐 등 고객사들의 변함없는 믿음과 지지에 적극 부응해 앞으로 더 큰 파트너십으로 발전해 갈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게 된 점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는 입장이다.

이번 합의로 SK이노베이션은 미국 배터리사업 운영 및 확대에 대한 불확실성이 제거돼 조지아주 1공장의 안정적 가동 및 2공장 건설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미국은 물론 글로벌 전기차 산업 발전과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내외 추가 투자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5월 제287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2021년 04월 제2872호
    • 2021년 03월 제2871호
    • 2021년 03월 제2870호
    • 2021년 03월 제2869호
    • 2021년 03월 제286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변비 없는 사람도 숙변이 5Kg 변비 없는 사람도 숙변이 5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