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남양 자체 연구기관 “불가리스, 코로나19 저감효과 있다”

  • 13일 서울 중림동 LW컨벤션에서 '코로나19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이 열렸다.(사진=남양유업 제공)
남양유업 발효유 '불가리스'가 인플루엔자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박종수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장은 13일 서울 중림동 LW컨벤션에서 열린 '코로나19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코로나19, 77.78% 저감효과 확인"
박 소장은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의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효과 분석 결과, 인플루엔자바이러스(H1N1)를 99.999%까지 사멸하는 것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효과 연구에서도 77.78%의 저감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는 한국의과학연구원(KRIBS)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불가리스의 인플루엔자 사멸 효과를 확인했으며 충남대학교 수의과 공중보건학 연구실과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 저감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는 남양유업의 의뢰로 이뤄졌으며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 역시 남양유업 소속이다.

박 소장은 "이번 연구 성과는 기존 제약과 의학계 중심 백신, 치료제 개발이라는 통념적인 영억을 벗어나 안전성이 확보된 식품 완제품에서 항바이러스와 면역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한데 의미가 있다"며 "발효유는 생명공학 결정체로 새로운 식품 발전 방향의 전환점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발효유의 잠재적 가치 발견과 세부 작용기작 관련 과학적 입증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체시험 가능성은?
한편 심포지엄은 한국의과학연구원이 주관하고, 윤요한 숙명여대 식품영양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았다. 박 소장을 비롯해 김경순 한국의과학연구원 마이크로바이옴 센터장, 이연희 서울여자대학교 환경생명과학부 미생물전공 교수가 패널로 참여했다.

이 교수는 “김치, 발효유에 들어 있는 유산균은 국내외 논문에서 동물실험, 임상실험을 통해 그 효과가 입증됐고 이를 바탕으로 한 리뷰 논문도 발표되고 있는 추세”라며 “앞으로 다양한 인체적용 시험을 통해 발효유 완제품의 항바이러스 기능성이 추가 입증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불가리스의 이번 실험이 개와 원숭이를 대상으로 진행된 점을 미뤄볼 때 코로나19 인체적용 시험도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구를 맡은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는 남양유업이 지난 2월 출범한 연구기관이다. 박 소장은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에 대해 "안전성이 담보되어 있는 식품의 바이러스 예방적 측면을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소장은 이곳 발령 전까지 남양유업 중앙연구소에서 활동해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5월 제287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2021년 04월 제2872호
    • 2021년 03월 제2871호
    • 2021년 03월 제2870호
    • 2021년 03월 제286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잠이 보약(補藥)이더라 잠이 보약(補藥)이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