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현대차 ‘코나 N’, 역동적 운전 몰입감에 빠지다

고성능 N 라인업 중 최초 SUV 모델…성능·실용성 겸비
  • 코나 N의 외장 디자인.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라인업을 넓혔다. 현대차는 지난 27일 온라인을 통해 ‘현대 N Day’ 행사를 개최하고 이 자리에서 ‘코나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코나 N은 기존 출시된 i30N, 벨로스터N에 이은 세 번째 고성능 N 브랜드 모델이다. 코나 N은 현대차의 첫 번째 고성능 SUV 모델로 기존 N 브랜드 라인업에 SUV의 실용성을 갖춘 모델을 더함으로써 고성능을 추구하는 소비자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줄 것으로 기대된다.

엔진 성능과 내구성 동시에 끌어올려

현대차는 대형차 선호 현상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SUV를 전면에 내세워 고성능차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겠다는 의지를 코나 N에 담았다. 특히 코나 N을 통해 N 브랜드 외연 확장의 계기를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현대 N Day 행사에서 “N은 현대차 고성능 기술을 통해 양산차의 성능을 견인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성능을 원하는 고객의 요구에 발맞춰 끊임없이 도전하고 발전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코나 N에 2.0ℓ 터보 GDI엔진을 장착했다. 기존 대비 지름이 5㎜ 증대된 52㎜ 터빈휠과 2.5m㎡만큼 면적이 증대된 12.5m㎡ 터빈 유로를 적용했다. 또 실린더 블록의 형상 및 재질 개선 등을 통해 엔진 성능과 내구성을 동시에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기존 엔진들은 약 6000rpm에서 최대출력에 도달했던 것에 반해 코나 N의 엔진은 약 5500rpm부터 최대출력을 유지시켜주는 플랫파워 특성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했다. 이로 인해 가속구간에서 코나 N의 잠재력을 폭넓게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코나 N은 성능이 향상된 엔진과 8단 습식 DCT(듀얼 클러치 변속기) 적용으로 벨로스터 N에 비해 성능이 향상된 최고출력 280마력(ps), 최대토크 40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일시적으로 터보 부스트압을 높여 출력을 향상시켜주는 N 그린 쉬프트(NGS)를 작동하면 최대 290마력까지도 출력을 올릴 수 있다. 이로써 시간당 240㎞의 최고속도와 함께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단 5.5초 만에 주파가 가능하다.

여기에 N 전용 19인치 초경량 단조휠을 선택하면 주조휠 대비 대당 12㎏의 중량을 추가로 줄일 수있다. 이는 차량의 현가장치 아래에 위치한 부품들의 무게를 의미하는 현가하질량 감소로 이어져 타이어의 노면 접지력을 높이고 보다 안락하면서도 동시에 민첩한 운전을 가능케 한다. 특히 피렐리 초고성능(UHP) 타이어인 ‘P제로’를 장착해 코나 N의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마음껏 누릴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 전자식 차동제한장치(e-LSD)를 적용해 급격한 코너링에서도 구동륜에 최적의 토크를 배분함으로써 운전자가 스티어링휠을 돌린 각도보다 차가 덜 돌아 코스 바깥쪽으로 나가는 현상을 억제하고 예리하게 커브길을 공략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N 모델의 3대 DNA 중 하나인 ‘코너링 악동’ 면모를 강조하는 요소로 코나 N의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완성시킨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틸 바텐베르크 현대차 N브랜드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 사이먼 로스비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가 현대 N Day 행사 후 코나 N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컴퓨터 게임 연상시키는 N 전용 그래픽 인터페이스

코나 N에 적용된 10인치 디스플레이와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에는 N 전용 그래픽 인터페이스가 탑재돼 마치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을 선사하며 운전의 재미를 배가시킨다. 코나 N의 계기반은 기존 RPM과 속도계 2서클로 이뤄진 통상적인 디자인에서 탈피해 ▲RPM ▲속도계 ▲기어 단수 ▲변속 표시등을 동시에 표현해주는 1서클 디자인도 함께 제공한다.

계기반의 남은 공간에서는 ▲유온 ▲냉각수온 ▲토크 ▲터보압 등의 고성능 특화 정보들을 표시해주며 운전자들은 이를 통해 차량의 섬세한 변화를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고성능 특화 정보는 헤드 업 디스플레이에도 동시에 투영돼 역동적인 주행상황에서도 운전자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코나 N을 선택하는 소비자 특성을 고려해 고성능 전용 인포테인먼트 기능도 새롭게 추가했다. 레이스 트랙을 한 바퀴 주행할 때 걸리는 시간을 기록해주는 ‘랩 타임 측정장치’와 서킷에서 운전자의 동선을 추적해 기록해주는 ‘N 트랙 맵’ 기능을 탑재했다. 레이스를 위한 전문 장비 없이도 운전자가 자신감 있게 레이스 트랙을 공략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특히 고성능 전용 사양 외에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도 대거 적용했다. 현대차는 코나 N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보조(LFA)를 기본으로 적용했다. 동시에 N 모델 최초로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등을 적용함으로써 일상적인 주행에서의 안전성도 높였다.

역동적 성능에 걸맞은 스포티한 디자인

코나 N의 전면부는 고성능 이미지를 강조하는 N 로고가 부착된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과 함께 다크 크롬 현대 로고를 적용해 N 모델만의 강렬한 인상을 갖췄다. 또 전투기의 엔진 흡입구 형태에서 영감을 받아 적용된 전방 범퍼의 공기 흡입구는 코나의 낮고 넓은 자세를 더욱 강조함과 동시에 고속주행 시 보다 안정적인 엔진 냉각이 가능토록 돕는다.

측면부에는 기본차 대비 사이즈가 증대된 N 전용 퍼포먼스 휠과 235/40R19의 초고성능 타이어가 바디 컬러 클래딩(부속품을 차체와 같은 색으로 처리)과 함께 코나의 공격적인 자세를 극대화해준다.

새로 개발된 N 전용 컬러인 ‘소닉 블루’는 SUV 모델 전용으로 개발돼 기존 N 모델을 대표하는 ‘퍼포먼스 블루’와 함께 고성능 SUV를 상징할 색상이다. 이는 N의 또 다른 상징인 액티브 레드 컬러 포인트와 어우러져 도로위에서 강력한 존재감을 발산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 N의 실내는 N 전용 디테일 요소들을 반영해 최적의 운전 환경을 조성했다”며 “스웨이드 소재와 시트 측면 지지를 위한 사이드 볼스터가 적용된 N 전용 시트는 역동적인 운전환경에서도 운전자를 안정감 있게 잡아준다”고 설명했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5월 제287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2021년 04월 제2872호
    • 2021년 03월 제2871호
    • 2021년 03월 제2870호
    • 2021년 03월 제286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잠이 보약(補藥)이더라 잠이 보약(補藥)이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