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4월중 주식발행 95% 감소 vs 회사채·CP 발행 증가

  • 4월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 자료=금융감독원 )
[주간한국 박병우 기자]지난달 주식을 통한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은 대폭 줄어든 반면 채권발행 규모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4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에 따르면 기업의 주식·회사채 발행 실적은 총 24조911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24조4186억원)과 비교해 2.02%(4927억원) 증가한 수준이다.

주식 발행은 2504억원(7건)으로, 전월대비(6조476억원·16조건) 95.9% 급감했다. 기업공개(IPO)와 유상증자 모두 큰 폭으로 감소했다. IPO에서 4건(1013억원)으로 전월(1조2343억원·11건)보다 91.8% 줄었다. 이삭엔지니어링과 해성티피씨, 쿠콘, 유진기업인수목적6호 등 4개사 모두 코스닥시장에서 이뤄졌다. 유상증자도 3건(1491억원)에 불과했다.

반면 회사채 발행규모는 24조6609억원으로 집계, 전월대비(18조3710억원) 34.2% 증가했다.

일반회사채는 8조8680억원, 74건으로 전월대비(3조6420억·44건) 두 배 이상 급증했다. 채무상환 목적의 1~5년 중기채(7조7430억원)·5년 초과 장기채(9750억원)를 중심으로 발행됐다. 4월 들어 운영자금 비중이 줄고 차환 자금이 확대됐다.

회사별로 신한은행이 1조3000억원으로 가장 큰 규모를 발행했다. 이어 △에스케이하이닉스(1조1800억원) △우리은행(1조1800억원) △이마트(6000억원) △케이비증권(5000억원) △SK에너지(5000억원) △한국항공우주산업(5000억원) △롯데카드(4900억원) 등 순으로 발행 규모가 컸다. 금융채 발행은 전월대비 9.2% 늘어난 14조2615억원(201건)으로 집계됐다.

지난달말 회사채 잔액은 598조7073억원으로 전월대비 1.3% 증가했다. 일반회사채도 3월의 1조5330억원에서 3조6870억원으로, 순발행 기조가 지속됐다.

기업어음(CP)과 단기사채 발행은 131조3010억원을 기록, 전월대비 13.7% 늘었다. CP는 31조7400억원으로 17.4% 증가했고, 단기사채는 12.6% 증가한 99조5610억원으로 나타났다.

pbw@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8월 제288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염증 완화에 도움되는 이것 염증 완화에 도움되는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