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바이든, 여론전 등 증세 밑작업 본격화

  • 미국, GDP대비 세수 비중 ( 출처=블룸버그 )
[주간한국 박병우 기자] 대규모 경제 법안의 통과를 앞두고 세원 확보가 절실한 미국 정부의 물밑작업이 국내외 양쪽에서 속도를 올리고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 일자리 계획’이라는 사회간접시설 확충 법안과 ‘가족 계획’이라는 복지·교육 강화 법안 등 총 4조달러 규모의 지출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천문학적인 재정지출과 이를 위한 증세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공화당과 재계의 반대를 뚫고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여론전에 들어갔다.

지난주 초 재닛 옐런 재무 장관은 미국 상공회의소가 주최한 ‘경제 회복에 관한 글로벌 포럼’에 참석해 대기업과 고소득자에 대한 증세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옐런 장관은 “법인세수가 국내총생산(GDP)대비 1%선에 불과하다”며“이제는 (개인보다) 법인 쪽에서 공정한 몫을 부담할 때”라고 강조했다. 일본의 GDP대비 법인세수 비중은 4.2%로 미국 보다 네 배 높다. 캐나다(3.8%), 영국(2.5%), 프랑스(2.2%), 독일(2.0%) 등 다른 선진국들도 미국보다 높다.

옐런은 “국가의 조세 정책을 순순히 따라와준 개인 납세자들을 불리하게 해온 세금 회피를 중단시키려 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대기업과 고소득자에게서 세금을 더 거둬서 인프라·복지 확충의 재원으로 쓰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바이든 행정부는 21%인 자국의 법인세율을 25~28%선으로 올리고, 글로벌 무형자산소득에 대한 최저세율(GILTI) 10.5%도 21%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017년 도날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법인세율을 35%에서 21%로 낮추고, GILTI 10.5%를 신설했다.

한편 미국 재무부는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기존의 21%에서 15%로 낮춰 제안한다고 발표했다. 20일(현지시간) 재무부는 성명서에서 “15%는 하한이며 앞으로 논의를 통해 세율이 올라갈 수 있다”고 밝혔다. 당초 옐런 장관은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21%로 제시했다.

그러나 낮은 법인세율 정책을 채택중인 국가들의 반발 등을 감안해, 마냥 합의를 기다리기 보다 공조 모양새를 구축하기 위해 인하한 것으로 시장관계자들은 추정하고 있다. 미국이 새로 제시한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 15%를 밑도는 국가는 아일랜드(12.5%)·헝가리(9%) 2개국이다.

시장관계자들은 “이번 글로벌 법인 최저세율 인하는 바이든의 실용·다자주의 노선이 반영된 것”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기업들을 유혹하는 조세 피난처와 각종 공제·특별조치로 실효세율을 낮춰주는 편법이 지속되는 한 진정한 글로벌 법인세 공조를 기대하기 힘들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pbw@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8월 제288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염증 완화에 도움되는 이것 염증 완화에 도움되는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