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삼성, 반도체 업체 최초 전 사업장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

국내 5개·해외 4개 사업장 인증…ESG 경영 강화
  •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사진=삼성전자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삼성전자가 전 세계 반도체 업계 최초로 전 사업장에 대해 영국 카본트러스트의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을 받았다. 카본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2001년 기후 변화 대응 및 탄소 감축 방안의 일환으로 설립한 친환경 인증기관이다.

삼성전자는 국내 5개(기흥·화성·평택·온양·천안), 미국 오스틴, 중국 3개(시안·쑤저우·톈진) 등 총 9개 사업장에 대해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을 받고 ‘트리플 스탠다드’(Triple Standard) 라벨을 취득했다.

반도체 제품의 미세화, 고집적화 추세에 따라 제조 공정이 더욱 복잡해지면서 물 사용과 탄소, 폐기물 배출도 함께 늘어나 반도체 전 사업장에서 물 사용량과 탄소, 폐기물 배출량을 저감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트리플 스탠다드는 3년 간 사업장의 탄소 배출량 3.7%, 물 사용량 2.2%, 폐기물 배출량 2.1%를 저감하고 각 분야 경영 체제에 대한 종합 평가 기준을 만족한 기업에게 수여된다. 삼성전자는 2018~2019년 각 생산 공정에서 사용·배출되는 평균량 대비 지난해 탄소, 물, 폐기물을 각각 9.6%, 7.8%, 4.1% 저감해 기준을 만족했다.
  • 카본트러스트 ‘트리플 스탠다드’(Triple Standard) 라벨. (이미지=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2019년 미국, 중국 등 해외 반도체 사업장에 재생에너지 인증서(REC)를 구매해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했고 국내 사업장의 경우 태양광, 지열 발전 시설을 설치해 일부 사무실 전력으로 사용하고 있다.

또 반도체 제조 공정에서 온실가스 사용량을 최적화하고 온실가스 저감 장치에 들어가는 새로운 촉매를 개발하는 등 탄소 저감 활동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노력을 통해 지난해 생산량 기준 환산 시 약 130만 톤의 탄소 배출량을 저감했고 이는 서울시 2배 면적에 해당하는 소나무를 심어야 흡수할 수 있는 양이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초순수를 정제하고 남은 물을 옥상 습식 세정 시설, 냉각탑 등에 재사용하고 멤브레인(필터) 기술을 활용한 폐수 정화를 통해 물 재이용량을 높였다. 반도체 전 사업장의 지난해 물 재이용량은 약 7000만 톤으로, 이는 2018~2019년 대비 약 12% 증가한 수치다.

또 일부 중수도 설비를 통합해 설비 운전 효율을 높이고 제조 공정 최적화 등을 통해 물 사용량을 절감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생산량 기준 환산 시 물 사용량 1025만 톤을 감축했고 이는 화성시와 용인시 약 200만 인구가 한 달 동안 사용하는 물의 양과 비슷한 규모다.

삼성전자는 소재 변경을 통해 폐수 슬러지도 대폭 감축했다. 폐수 슬러지란 폐수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나온 침전물로, 전체 폐기물 발생량의 60% 이상을 차지한다. 공정에서 사용하는 소재를 전환하고 특정 설비에 공급되는 소재 양을 최적화해 폐수 슬러지를 줄였다.

또 라인에 입고되는 제품의 포장 기준을 수립해 골판지 사용량, 비닐 포장 횟수, 노끈 묶음 횟수 등을 줄여 일회용 포장재 배출량도 감축했다.
  • 사내 재활용 분리배출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일반 사무실에서 나오는 재활용품 분리배출 체계도 개선했다. 기존 3종 분리배출함을 세분화해 6종으로 변경했고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비헹분섞’(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섞지않고) 캠페인을 벌이는 등 임직원들과 함께 폐기물 저감에 힘쓰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노력을 통해 지난해 생산량 기준 환산 시 3만5752톤 폐기물을 감축했다.

삼성전자 DS부문 지속가능경영사무국 장성대 전무는 “기후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탄소, 물, 폐기물 분야에서 수십 년간 다각도로 노력해왔고 사업장 경영지표로 관리해왔다”며 “초미세 공정 기반 저전력 반도체, 친환경 수처리를 통한 지역 생태계 복원, 온실가스 저감 설비 개발 등으로 반도체 사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삼성전자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총 41개 반도체 제품에 대해 국내외 기관으로부터 탄소 발자국과 물 발자국 등 제품 환경 인증을 취득했다.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생산부터 공급까지 반도체 전 단계에 걸쳐 보다 효율적인 친환경 활동들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6월 제288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2021년 05월 제2878호
    • 2021년 05월 제2877호
    • 2021년 05월 제2876호
    • 2021년 04월 제2875호
    • 2021년 04월 제2874호
    •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 살 빼려면 이런 음식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