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포스코, 중국 하북강철과 자동차강판 합작사업 추진

자동차강판 현지 생산판매체계 구축…중국 자동차사의 현지화 니즈 대응
  • 포스코가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하북강철과 중국 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합작법인의 자회사로 편입 예정인 광동CGL 전경. (사진=포스코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포스코가 중국 하북강철집단(이하 하북강철)과 중국 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

양사는 25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 김학동 철강부문장 및 하북강철 우용 동사장, 왕난위 총경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합작계약 서명식을 개최하고 각각 50% 지분을 보유한 합작회사를 설립키로 했다.

최 회장은 이날 서명식에서 “포스코는 하북강철과의 합작을 통해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최고 경쟁력을 보유한 자동차강판 공급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북강철은 지난해 기준 조강 4400만 톤을 생산한 중국 2위, 세계 3위의 철강사로 포스코와 함께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에 포함돼 있다.

포스코와 하북강철은 각각 3억 달러 씩 총 6억 달러를 투자해 하북성 당산시 라오팅 경제개발구에 90만 톤급 도금강판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으로 내년 1월 착공해 2023년 말 준공한다는 목표다.

또 현재 포스코가 중국 광동성에서 운영 중인 연산 45만 톤 규모 광동CGL을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다. 이에 합작회사는 135만 톤 규모 생산능력을 갖추게 되며 소재가 되는 냉연코일은 양사가 지분비율에 따라 절반씩 공급한다.

포스코는 이번 하북강철과의 협력을 계기로 지속 성장하고 있는 중국 내 자동차강판 수요에 대응해 안정적인 공급 체제를 구축하게 될 전망이다. 중국은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생산량의 32%인 2500만대를 생산한 세계 1위 자동차 생산국으로 향후에도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수요시장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7월 제288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