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13년 만에 최대 수주 기록한 조선업계의 ‘명암’

대기업과 중소 조선社 ‘부익부 빈익빈’ 양극화 심각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컨테이너선.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조선업계가 13년 만에 상반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 조선업계가 올해 상반기 전 세계 발주량 2452만CGT 중 1088CGT(267억1000만 달러)를 수주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24%, 2019년 동기 대비 183% 증가한 것으로 조선 호황기였던 2006~2008년 이후 최대 수주 실적이다.

이처럼 국내 조선 대기업들은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사실상 완벽히 부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중소 조선업계가 체감하는 경영 상황은 여전히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지난 1일부터 5∼49인 사업장에 주 52시간제가 시행되면서 근로 현장의 혼란도 가중되고 있는 분위기다.

고부가가치선박, 조선업계 실적 효자로 급부상

국내 조선업계의 이번 성과 달성에는 한국 조선업계가 선도하고 있는 고부가가치선박 수주 실적이 큰 기여를 했다. 고부가가치선박 전 세계 발주량 1189CGT 중 723만CGT(61%)를 국내 조선업계가 수주한 것이다. 이는 국내 전체 수주량 대비 66% 수준이다.

산업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대형 LNG운반선의 경우 세계 발주량의 100%를 수주했다. 운임상승에 따라 발주가 증가한 대형 컨테이너선은 81척, 초대형유조선(VLCC)은 27척이다.

이번 수주실적에는 지난달 29일 현대중공업 및 대우조선해양과 HMM이 계약한 1만3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12척(65만CGT, 1조8000억 원)이 포함돼 있어 조선-해운업계 간 상생협력에 따른 성과라는 의미도 찾을 수 있다.

친환경 연료 추진선(LNG, LPG, 에탄, 메탄올, 바이오퓨엘을 연료를 사용하는 선박)의 경우 수주는 전년 동기 53만CGT 대비 806% 증가한 480만CGT로 전 세계 발주량(685만CGT)의 70.1%에 달한다.

특히 이 비율은 최근 3년 간 매년 상승하며 친환경선박 시장에서 경쟁우위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말 현재 수주잔량은 2673만CGT로 전년 동기 1996만CGT 대비 34% 증가했고 이는 과거 3년(2018~2020년) 간의 건조량 2609만CGT보다 높은 수준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하반기 발주가 예정된 LNG운반선 등 고려 시 전 세계 발주 및 국내 수주실적은 양호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 사업 및 친환경선박 전주기 혁신기술개발 사업 등을 통해 국내 조선산업이 향후 미래선박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대우조선해양 시흥R&D 캠퍼스 내에 있는 예인수조. 실제 선박과 동일한 형상으로 축소 제작한 모형선으로 해상에서의 선박 저항, 추진, 운동, 조정 성능 등의 실험을 수행한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새삼 부각되는 韓 미래 선박기술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은 7월 초 기준 벌써 올해 수주목표를 70% 넘게 달성했다. 올해가 절반이 지난 시점에 두 기업 모두 지난해 수주액을 넘어섰거나 근접한 것이다. 특히 이들 기업들은 미래선박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어 지속적인 발전 가능성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세계 유수의 기관들과 산·학·연 기술 협의체를 결성하고 조선해양산업 관련 기술력 확보를 위한 글로벌 초협력에 나서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주도하는 이번 협의체는 국제적 명성을 가진 총 15개 기관으로 구성된 ‘글로벌 R&D 동맹’으로 불린다.

삼성중공업은 연료전지로 운항하는 LNG 운반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미국 블룸에너지와 공동으로 선박용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로 추진하는 LNG 운반선 개발에 성공하고 노르웨이-독일 선급단체(DNV)로부터 기본 설계 승인을 획득했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연료전지 추진 LNG 운반선은 자연 기화되는 LNG를 활용한 SOFC로 선박 추진 엔진을 대체했다. 내연기관은 물론 오일을 이용하는 각종 장치가 필요 없는 혁신적 방식으로 환경 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친환경 선박으로 평가받고 있다.

조선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조선해양산업의 경기 회복 흐름과 친환경 첨단 선박 수요 증가에 따라 새로운 기술 개발에 대한 필요성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며 “우리 조선사들이 친환경, 스마트화라는 조선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미래 시장에서 주도권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도 자율운항선박, 친환경 선박, 스마트 한국형 야드 등 조선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원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달부터 주 52시간제 시행…중소 조선업계 혼란 가중?

국내 주력 조선기업들의 풍성한 수주 소식이 전해지는 가운데 중소 조선기업들의 사정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21일 발표한 ‘중소 조선업종 경영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말 기준 경영실적 전망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46.7%가 현재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했고 악화예상이 38.0%, 호전예상은 15.3%로 각각 조사됐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국내 조선산업의 사상 최대 수주실적에도 불구하고 중소 조선업계는 원자재값 상승에 따른 손실확대 등으로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며 “중소기업의 수익을 악화시키는 최저가낙찰제 유도 조항 개선과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을 비롯해 선수금 환급보증제도 활성화 등 중소 조선업계의 경쟁력을 높일 지원책 마련도 조속히 병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 1일부터 5∼49인 사업장에 주 52시간제가 시행되면서 근로 현장의 혼란도 가중되고 있는 분위기다. 중소기업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5개 경제단체는 지난달 14일 ‘주 52시간제 대책 촉구 관련 경제단체 공동입장’을 발표했다.

5개 경제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현장에서 느끼는 경제 상황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서 특단의 보완책 없이 50인 미만 기업에 주 52시간제가 시행되면 큰 충격을 주게 된다”면서 “50인 미만 기업에도 대기업과 50인 이상 기업처럼 추가적인 준비기간이 주어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실제로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10~11일 뿌리·조선업체 207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인력난이 심한 뿌리·조선업은 44%나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고 27.5%는 7월 이후에도 주 52시간제 준수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7월 제288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2021년 07월 제2885호
    • 2021년 06월 제2884호
    • 2021년 06월 제2883호
    • 2021년 06월 제2882호
    • 2021년 06월 제2881호
    • 2021년 05월 제2880호
    • 2021년 05월 제287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 여름에 꼭 챙겨 먹어야 할 이것